의료진 코로나 감염 막는 얼굴가리개 보급

주성원 기자 입력 2020-05-20 03:00수정 2020-05-2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콜러, 전 세계에 100만개 기부
주방·목욕용품 브랜드 콜러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맞서 싸우는 의료진을 위한 일회용 페이스실드(얼굴가리개·사진)를 제작해 보급하기 시작했다고 19일 밝혔다. 페이스실드는 코로나19의 비말 감염을 막기 위해 안면에 착용하는 투명한 플라스틱 소재 장비다. 이 페이스실드는 미국 및 중국 공장에서 생산된다. 콜러 측은 페이스실드와 고글, 소독제 등 100만 개 이상을 비영리단체를 통해 전 세계 지역사회에 기부했다. 박선영 콜러 마케팅 이사는 “콜러코리아는 중국 공장 직접 지원 등을 고려하고 있으며 페이스실드 제작 외에도 코로나 극복을 위해 다양한 국내외 지원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성원 기자 swon@donga.com
주요기사

#콜러#코로나19#페이스실드#기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