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개월 딸, 초등생에 성폭행 당했다” 靑 국민청원은 허위…형사입건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5-19 16:46수정 2020-05-19 17: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25개월 딸이 초등학생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청원은 허위인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경기남부경찰청은 “지난 3월 20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저희 25개월 딸이 초등학생 5학년에게 성폭행을 당했습니다’란 제목으로 게시된 글을 내사한 결과, 허위 글로 판명되어 청원인을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형사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청원글이 게시된 날 바로 내사에 착수하여 청원인을 특정하고 면담을 진행했다”며 “게시내용과 청원인의 진술 등을 토대로 피해여부를 내사하는 과정에서 가해아동이 실존하지 않고, 피해아동의 병원 진료내역 또한 사실과 다른 점을 확인하고 청원인을 추궁한 끝에 허위임을 밝혀냈다”고 설명했다.


이어 “허위의 청원 글을 올린 청원인에 대해 공무집행 방해 혐의로 조사 예정으로, 정확한 범행동기 등에 대해서도 계속 수사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날 마감된 해당 청원은 한달 간 53만3883명의 동의를 받았다.

강정수 청와대 디지털소통센터장은 이날 “어린 피해자가 겪었을 고통에 공감하며 피해자에게 힘을 보태고자 했던 국민의 마음이 모였던 청원이 허위사실임을 확인했다”며 “국민청원의 신뢰를 함께 지켜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문제의 허위 청원에는 “저는 25개월 생후 6개월 두딸을 키우며 평택에 거주하는 한 아이의 엄마입니다. 처음에는 좋게 같은 아파트에 거주하며 교류가 있던 집이어서 좋게 해결을 보려 이야기 하려 했는데 그아이의 부모의 안이한 대응 제 가슴에 못을 박는 이야기 너무 억울하고 혼자 감당 하기 힘들어 이렇게 글을 올려 봅니다”라며 상황을 구체적으로 묘사한 내용이 담겨 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