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의집 국민 후원, 할머니 위해 안 쓰여” 직원들 폭로

뉴스1 입력 2020-05-19 16:00수정 2020-05-19 17: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기도 광주시 퇴촌면 나눔의 집에 먼저 세상을 떠난 할머니들의 흉상이 세워져 있다. 2019.8.13/뉴스1 © News1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생활시설 ‘나눔의집’ 직원들로부터 시설이 외부에 홍보된 바와 다르게 피해자들을 위해 운영되지 않고 있다는 증언이 나왔다.

김대월 나눔의집 학예실장 등 직원 7명은 19일 언론을 통해 그동안 나눔의집이 막대한 후원금을 받아왔음에도 피해 할머니들에게 거주지를 제공하는 것 외에 별도의 지원 사업을 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불교계를 중심으로 한 건립 추진과정을 거쳐 1992년 서울 마포구에 문을 연 나눔의집은 서울 명륜동, 혜화동을 거쳐 1995년 현재의 경기도 광주시 퇴촌면에 자리를 잡았다.


문제를 제기한 직원들은 “나눔의집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보금자리임을 내세우며 할머니들을 안전하고 전문적으로 돌보는 전문 요양시설이라고 광고했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다”며 “시의 지원금으로 운영되는 무료 양로시설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이어 이들은 피해자 할머니들에게 거주 외에는 특별한 치료나 복지 지원이 제공되지 않았다며 “할머니들의 병원 치료비, 물품 구입 등을 모두 할머니들 개인 비용으로 지출했다”고 주장했다.

직원들은 나눔의집이 막대한 후원금을 모집하고 있지만 그 후원금이 나눔의집 시설이 아닌 운영법인인 ‘사회복지법인 대한불교조계종 나눔의집’으로 귀속되고 있다며 “법인은 60억원이 넘는 부동산과 70억원이 넘는 현금성 자산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더불어 이들은 나눔의집 법인 정관에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한 사업에 관한 내용이 없다며 “그대로 방치된다면 국민들이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해 써달라고 기부한 돈이 ‘대한불교조계종’의 노인요양사업에 쓰이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실제 이날 나눔의집이 피해자 할머니들 사후 후원금을 바탕으로 현재 나눔의집 시설을 철거하고 호텔식 요양시설을 짓는 계획을 세웠다는 내용이 보도되기도 했다.

특히 나눔의집 직원들은 지난해 6월 시설에 거주 중이던 할머니 한분이 사고로 눈썹 윗부분이 찢어지는 부상을 입었음에도 시설 운영진들이 할머니를 병원에 모셔 가야한다는 직원들의 말을 무시했다고 주장했다.

직원들은 이런 문제들이 공론화될 경우 피해자 할머니들의 명예가 실추되는 것을 꺼려 내부적인 해결을 운영진에 요구했으나 무시당했다며 불가피하게 언론 제보라는 수단을 택할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직원들은 “이 문제가 공론화돼 ‘위안부’ 피해자 운동의 역사가 폄훼되거나 국민들이 위안부 피해자 운동으로부터 눈 돌리게 되길 원하지 않는다”라며 “할머니들을 보호하고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직원들의 주장에 대해 나눔의집 측은 “현재 입장을 정리하고 있다”라며 “차후 관련해 입장문을 낼 것”이라고 답했다. 다만 조계종으로 기부금이 간다는 직원들의 주장에 대해서는 “1원도 흘러간 적이 없다”고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이에 조계종 측도 “(나눔의집에) 현재 조계종 스님들이 이사진으로 있어서 오해가 있는 것 같다”라며 “(나눔의집은) 절대 조계종 쪽으로 후원금이 들어올 수 없는 독립법인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앞서 나눔의집 직원들은 후원금을 횡령했다는 혐의로 운영진 A씨를 고발했으며 이에 경기 광주경찰서가 A씨를 입건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어 경기도도 나눔의집 법인이 후원금을 유용했는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지난 13일부터 3일간 특별지도점검에 나서기도 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