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론, ‘1시간 단위’ 실시간 차트 폐지→24시간으로 변경

뉴시스 입력 2020-05-19 15:19수정 2020-05-19 15: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내 최대 음원 서비스 업체인 ‘멜론’이 1시간 단위의 실시간 차트를 폐지한다.

멜론은 19일 홈페이지에 “지금 1시간의 이용량으로 집계하는 실시간 차트는 최근 24시간으로 기준이 변경된다”고 밝혔다.

“매시간마다 이용자분들이 많이 듣는 음악을 알려드리는 것은 변함없지만 곡의 순위와 등락 표기를 없애고 차트 집계 기준을 변경한다”면서 “순위 경쟁보다는 멜론 이용자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는 음악과 트렌드를 발견하고, 감상으로 연결하는 역할에 충실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멜론은 이미 이달 초 ‘셔플재생’ 기능을 기본 재생 방식으로 채택, 청취자가 차트 상위권에서 벗어나 좀 더 다양한 곡을 감상하실 수 있는 조치를 취했다.

주요기사

멜론은 “음악 서비스로서의 기본적인 가치에 집중해 내가 선호하는 음악, 트렌디한 음악, 전문성을 갖춘 다양한 음악을 발견하고 감상하는 방식에 대해 끊임없이 고민하고 만들어보려 한다”고 전했다.

최근 가요계에서는 1시간 단위의 실시가 차트가 사재기로 인한 음원차트 조작, 팬덤의 총공(팬 총공격) 등의 원인이 돼 순위를 왜곡할 수 있다는 지적이 이어져왔다. 지난 3월 SK텔레콤의 음악 플랫폼 ‘플로’가 1시간 단위의 실시간 차트를 폐지하고 24시간 단위 순위를 도입하기도 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