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전두환 사후에도 추징금 환수…진실 밝혀낼 것”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5-19 13:33수정 2020-05-19 15: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9일 “필요하다면 전두환 씨의 사후에도 추징할 길을 열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전 씨 등이 더 이상 거짓된 주장을 할 수 없도록 5·18 역사왜곡처벌법 입법에 속도를 내겠다. 1000억 원이 넘는 추징금도 환수할 방법을 찾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진실을 고백할 때만 진실과 화해의 길도 열릴 것”이라며 “전 씨는 더 늦기 전에 역사의 재단 앞에서 자신의 범죄를 인정하고 사죄하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그는 “국민들은 5·18 정신을 기리고 있을 때, 전 씨는 대리인을 통해 죄를 인정하고 반성하기는커녕 발포 명령을 부인하는 발언을 했다”며 “뻔뻔한 태도에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탄식했다.

주요기사

이어 “전 씨는 80년 5월 광주를 피로 물들인 학살의 주범이고 5·18을 둘러싼 가짜뉴스의 온상”이라며 “5·18 북한개입설의 원조도 당시 전두환 신군부”라고 지적했다.

이에 “민주당은 5·18의 진실을 반드시 밝혀내겠다. 학살의 책임자들이 끝까지 죄를 부정하도록 그냥 두지 않을 것”이라며 “5·18 진상조사규명위원회의 활동이 과거처럼 미완으로 끝나지 않도록 전폭적으로 뒷받침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원내대표는 사실상 다음주에 막을 내리는 20대 국회가 마무리 지어야 할 법안들을 언급했다.

그는 “코로나19 국난을 극복하고, 민생경제를 지키기 위한 법안을 하나라도 더 처리해야 한다”며 “야당의 적극적인 협조와 동참을 기대하고 또 그렇게 해주실 것이라 믿는다”고 희망했다.

한편 국회는 오는 20일 제20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를 연다.

민주당은 △재난안전법 개정안 △국립공공의대설립법 △한국판 뉴딜 관련 법안 △국가정보화 기본법 개정안 △국가연구개발혁신특별법 △공인인증서 폐지를 위한 전자서명법 개정안등을 통과시키겠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성범죄 근절을 위해 인터넷 사업자에게 디지털 성범죄물 유통방지 의무를 부과하는 정보통신망법 개정안 처리도 추진하고 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