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대본 “‘행정명령 위반’ 유흥주점 7곳 고발…31곳은 고발 예정”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5-19 13:28수정 2020-05-19 13: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이 지난 11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이태원 클럽 관련 환자 발생상황과 조치계획 등을 브리핑 하고 있다. 뉴시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행정명령을 위반한 클럽 등 유흥시설 7곳을 고발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19일 오전 정례브리핑을 통해 현재까지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위반한 유흥시설 7곳을 고발했고, 추가로 행정명령을 위반한 31곳에 대해서도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각 지방자치단체와 경찰,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합동으로 매일 클럽 및 감성주점 등 유흥시설에 대한 심야 특별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전날 유흥시설 9051곳을 점검한 결과 6623곳이 영업을 중단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업 중인 3328곳에 대해선 발열체크 미실시 6곳, 마스크 미착용 3곳 등을 발견해 행정지도를 했다.

주요기사

대중교통 4028개소와 학원·독서실 800개소 등 총 2만5684개 시설도 점검했다. 발열체크 미실시, 이용자 명부 작성 미흡 등 방역수칙을 위반한 401건에 대해선 행정지도를 실시했다.

아울러 각 지자체는 현장점검과 행정지도 외에도 각 상황에 맞는 추가적인 방역조치를 시행하고 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