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클럽·감성주점 행정명령 위반 7곳 고발…31곳 고발 예정

뉴시스 입력 2020-05-19 12:09수정 2020-05-19 12: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8일 9051개소 점검…6623곳 중단·3328곳 영업
대중교통·학원등 2만5684개소중 401건 행정지도
인천, 무자역 체류자·노숙인 대상 이동검진 실시
충남, '생활방역대책본부' 구성해 감염병에 대응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지침과 행정명령을 위반한 클럽과 감성주점 등 유흥시설 7곳을 고발했다고 19일 밝혔다. 다른 31개 유흥시설도 고발 예정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이 같이 밝혔다.

중대본은 지방자치단체와 경찰,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합동으로 매일 클럽과 감성주점을 대상으로 심야특별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지난 18일 532개반 1732명이 투입돼 9051개소를 점검한 결과 6623곳이 영업을 중단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업 중인 3328곳 중 발열체크를 하지 않거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지 않은 방역수칙 위반 9곳에 대해선 행정지도를 실시했다.

주요기사

중대본은 지금까지 유흥시설 집함금지명령 위반 행정명령을 위반한 시설 7개를 고발했다. 이어 지난 18일 추가로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위반한 광주·경기 지역 각 1곳을 포함해 총 31곳에 대해서도 고발할 예정이다.

유흥시설과 함께 각 지자체에선 지난 18일 ▲대중교통 4028개소 ▲학원·독서실 800개소 등 2만5684개 시설을 점검해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은 401건에 대해 행정지도를 실시했다.

이 중 강원도는 대중교통과 이·미용업 분야를 집중점검해 발열체크를 실시하지 않은 4건에 대해 행정지도를 실시했다. 전남은 다중이용업소 983개소의 실내 공기질을 측정하는 한편,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4건에 대해 행정지도를 했다.

중앙에서도 민원창구 15개소, 유흥시설 14개소, 학원 13개소, PC방 9개소, 전통시장 4개소 등을 합동점검한 결과 마스크 미착용 사례가 다수 발견되기도 했다.
이에 각 지자체에선 지역 특성에 맞는 생활 속 거리두기 이행 방안을 마련해 추진하고 있다.

인천시에선 코로나19 환자를 조기에 발견하는 한편 지역사회 재유행을 대비하기 위해 무자격 체류자를 포함한 외국인 근로자와 노숙인을 대상으로 지난 18일부터 이동 검진을 실시 중이다.

인천시는 또 다음달 1일부터 인천문화예술회관, 청라국제도서관 등 14개 공공기관에 QR코드로 개인 인증이 가능한 방문자 방역관리 시스템을 시범 도입한다

충남은 문화체육부지사를 본부장으로 한 생활방역대책본부를 구성해 ▲감염병 대응 체계 유지 ▲생활방역지침 이행 및 개선 ▲문화 개선 및 조성 등을 추진한다.

앞서 충남은 지난 16일부터 요양원, 요양병원, 노인주간보호센터, 정신병원을 대상으로 집합제한 행정명령을 실시해 왔다. 또 이들 기관을 대상으로 매일 방역수칙 이행 여부도 점검한다.

[세종=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