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안펀드, 6월부터 A+여전채도 매입…캐피탈사 ‘숨통’

뉴시스 입력 2020-05-19 11:25수정 2020-05-19 11: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채안펀드로 '추락천사' 회사채와 A+여전채 매입
중소형 캐피탈사 '환영'…"자금경색에 도움될 것"
금융당국이 다음달부터 채권시장안정펀드(채안펀드)를 통해 A+등급의 여신전문금융회사채(여전채)를 매입하는 등 여전채에 대한 지원을 확대한다. 이에 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던 캐피탈사의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19일 금융당국은 오는 6월1일부터 채안펀드가 A+등급의 여전채도 매입, 여전채에 대한 지원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6월 말부터는 코로나19 채권담보부증권(P-CBO) 발행시 A-등급 이상의 여전채도 포함해 지원한다. 구체적인 지원규모는 여전사의 중소기업·소상공인 원리금 상환유예 규모 등을 감안해 결정할 방침이다.

금융당국이 채안펀드 매입 대상을 확대함에 따라 캐피탈사들은 안도하는 분위기다. 여전업계 관계자는 “그간 등급 미달로 채안펀드의 지원에서 외면당해온 중소형 캐피탈사들에게는 이번 정책이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며 “채안펀드에서 매입을 해주면 채권 시장도 안정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캐피탈업계 관계자도 “일단 채안펀드 매입 대상이 확대돼 중소형 캐피탈사들에게는 도움이 될 것”이라며 “향후 자금경색이 또 심화되면 이번 정책은 버팀목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도 “채안펀드 집행 실적이 좋지 않아 궁여지책으로 내놓은 정책으로 보여 아쉬움이 남는다”고 꼬집었다.

주요기사

실제 채안펀드는 AA- 이상의 우량채만 매입대상으로 해 40여일간 집행 실적이 1조원에도 못미치는 등 현장에서 금융당국의 대책이 체감되지 않는다는 하소연이 계속돼왔다. 채안펀드는 지난달 9일부터 여전사의 중소기업·소상공인 원리금 상환유예 지원실적 등을 감안해 AA- 등급 이상 여전채만 매입해왔고, 코로나19 P-CBO는 그간 여전채를 매입대상에 포함하지 않았다.

다만 자금조달에 어려움이 계속됨에 따라 채안펀드는 지난 4월1일 가동일을 기준으로 AA- 이상 등급에서 A+로 하향 조정된 ‘추락 천사(Fallen Angel)’ 기업들도 매입대상으로 편입하기로 했다. 미국 CP 매입기구인 CPFF도 지난 3월17일 이전에 A1 등급이었지만, 이후 A2등급으로 내려간 기업들을 지원키로 했다.

금융당국은 오는 29일 23개 기업에 대해 총 5090억원 규모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P-CBO를 발행하고, 174개 기업에 대해 4277억원 규모의 주력산업 P-CBO을 발행한다는 계획이다.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현재 협의 중인 회사채·CP 매입기구 운영방안이 확정돼 본격 가동된다면 비우량 등급 회사채 시장의 수급보완에 더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다만 이러한 정책적 노력에도 시장수요를 모두 지원하기에는 재원의 한계가 있는 만큼 기업들도 경영개선을 통한 신용등급 제고와 시장에서의 조달노력을 우선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