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정치 본령은 국민통합…정치가 국민분열로 작용해 안타까워”

뉴스1 입력 2020-05-19 11:04수정 2020-05-19 11: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헌정회관에서 유경현 헌정회장을 예방,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0.5.19/뉴스1 © News1
주호영 미래통합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9일 “정치의 본령은 국민통합”이라며 “하지만 지금은 정치가 국민 분열의 요소로 작용하는 경우가 많아 안타깝다”고 밝혔다.

주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국회 헌정회관에서 유경현 헌정회장을 예방해 “국회의원 한 분 한 분은 정말 열심히 노력하지만 전체 국회의원이나 국회에 대한 평가가 기대에 못미치는 것은 진영대결 정치, 상생과 협치를 하지 않아서 생기는 후유증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헌정회에는 국가 최고의 원로가 계시고, 격동의 현장에서 정치를 겪은 경륜이나 경험이 대단하다”며 “후배 의원들이 어떻게 하면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을지 많이 지도해 달라”고 했다.


유 회장은 “주 권한대행은 정부와 당 모두를 섭렵한 준비된 지도자라고 생각한다”며 “좋은 야당이 좋은 여당을 만들어서 좋은 정치에 앞서주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주요기사

유 회장은 “코로나19 사태 때 국민과 정부가 혼연일체가 돼 방역 한류의 모범을 보였듯이 주 권한대행도 많은 의원의 뜻을 모아 여야가 가장 어려울 때 가장 빛나는 정치했던 역사를 차곡차곡 쌓아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제1야당지만 적은 숫자로 출범하게 된다”며 “하지만 강한 야당으로, 건강한 야당으로 여당의 독주를 견제하며 협치할 것은 하고, 좀 더 나은 정책, 국민을 위해 훌륭한 정책을 만들어 정책으로 대결하는 정당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