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투표지 분류기에 통신장치 존재…제보 받아”

뉴시스 입력 2020-05-19 10:53수정 2020-05-19 10: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QR코드 확인하는 센서도 설치돼 있다"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19일 제보 받은 내용을 토대로 투표지 분류기에 통신장치와 QR코드를 인식할 수 있는 센서가 존재한다고 주장했다. 민 의원은 투표지 분류기의 통신장치를 통해 개표 조작이 가능하다고 주장해왔다.

민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문가의 제보로 이번 4·15총선에 사용된 투표지 분류기에는 통신장치와 QR코드를 읽을 수 있는 스펙트럼 센서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개표상황표에 표기된 해당 선거구의 선거인 수를 알기 위해서는 메인 서버와 무선통신을 해야 한다”며 “투표지 분류기에 통신장치가 존재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제보에 따르면 투표지 분류기에 투표지를 확인하는 직인 센서와 QR코드를 확인하는 스펙트럼 센서가 설치됐다고 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중앙선관위는 불투명한 해명만 되풀이할 것이 아니라 투표지 분류기에 사용한 노트북과 투표지 분류기 검증 및 확인에 협조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이번 총선에 사용된 투표지 분류기와 내장된 노트북 데이터가 훼손되기 전에 하루 빨리 물증 확보와 수사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12일 보도자료를 통해 “투표지분류기는 투표지를 인식하는 광학센서가 있으나 QR코드를 인식하지는 못한다”며 “운용장치(노트북)는 랜 카드 제거 후 각급 선관위에 배부되므로 외부 통신망과 연결될 수 없고 랜 카드가 존재하지 않아 DNS 정보를 입력할 수도 없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