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백신, 인류위한 공공재”라고 했는데…트럼프-시진핑은?

뉴스1 입력 2020-05-19 10:46수정 2020-05-19 10: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DB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개발을 위해 국경을 넘어 협력해야 합니다. 개발된 백신과 치료제는 인류를 위한 공공재로서 전세계에 공평하게 보급되어야 할 것 입니다. 한국은 백신과 치료제 개발을 위한 세계보건기구(WHO)의 노력을 전적으로 지지합니다.”

19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18일) WHO의 제73차 세계보건총회(WHA) 화상회의 초청연설에서 현직 대통령으론 처음 연설에 나서 이렇게 강조했다. 인류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라는 위기 앞에서 각자 도생이 아니라 ‘연대와 협력’을 선택해야 한다는 것이다.

다만 문 대통령의 이같은 연설이 실현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코로나19 사태 책임을 둘러싸고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최악으로 치닫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미국 정부는 자국 내 코로나19 백신 연구에 대한 중국 해킹 가능성을 경고하기도 한 상황.


당장 문 대통령이 연설한 WHO WHA에서도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 책임을 두고 미국과 중국의 신경전이 벌어진 바 있다. 알렉스 아자르 미국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 자리에서 중국을 구체적으로 거론하지는 않은 채 “최소한 한 회원국은 이번 사태를 감추기 위한 명백한 시도를 통해 전 세계에 대해 엄청난 비용을 들여 그들의 투명성 의무를 조롱했다”고 말한 것이다.

주요기사

이에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미 코로나19 백신 개발 가속화를 위해 ‘초고속 개발팀’을 꾸렸다. AFP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가능하면 연말까지, 어쩌면 그 전에 백신이 개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또 현재 미국 정부가 코로나19 관련 의료 연구에 100억달러를 지원하고 있다면서 이같은 정부의 노력을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원자폭탄 개발에 앞장선 ‘맨해튼 프로젝트’에 빗댔다. 이는 매우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중국 역시 백신 개발에 열을 올리긴 마찬가지다. 중국 연구진은 최근 미국 과학잡지 ‘사이언스’에 논문을 발표, “코로나19를 예방할 수 있는 단클론 항체를 발견해 곧 임상시험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WHO 연차총회 개막식 연설에서 코로나19 대응을 돕기 위해 2년간 20억달러를 지원하고, 중국에서 개발한 백신을 공공의 이익을 위해 사용하겠다고 약속하기도 했다.

다만 미국과 중국의 이같은 속도전은 결국 백신을 먼저 개발해, 글로벌 패권을 잡으려는 의도로 해석된다는 게 중론이다. 외신들은 이를 두고 ‘백신 냉전’이라는 표현까지 사용했다. 이에 코로나19 백신이 빨리 개발되더라도, 동등하게 분배될 수 있는지에 대한 의구심이 나온다.

현재로선 미국 제약업체 모더나가 개발중인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이 임상실험에서 항체 형성이란 고무적 결과를 도출하면서 가장 빠른 속도를 보이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이자 ‘세계 2위 부자’ 빌게이츠가 KT가 추진하는 감염병 연구를 위해 120억원을 투자해 눈길을 끈다. 이와 관련 게이츠부부는 홈페이지를 통해 “게이츠재단 자선사업의 본질적인 역할은 정부와 기업이 감당할 수 없는 유망한 솔루션에 투자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