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쌍용차, “팔 수 있는 건 다 판다”…평택·창원공장 외엔 다 매각검토

뉴시스 입력 2020-05-19 09:46수정 2020-05-19 09: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대전 서비스센버 부지, 인재개발원, 천안·영동 물류센터 등
누적된 적자와 모회사의 투자철회, 1분기 감사의견 거절 등 악재에 둘러싸인 쌍용자동차가 유동성 위기를 해소하기 위해 추가 자산매각에 나선다.

19일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쌍용차는 유동성 위기 해소를 위해 1000억원 이상으로 추정되는 서울 구로 정비사업소 부지를 비롯해 대전 서비스센터부지, 인재개발원, 천안·영동 물류센터 등을 매각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평택공장과 창원공장 등 생산관련 시설을 제외한 모든 자산에 대해 매각을 검토하겠다는 방침이다.


쌍용차 구로 정비사업소 부지는 토지면적 1만8089㎡로, 지하철 1호선 구로역과 길 하나를 두고 인접해있다. 공시지가는 694억원이지만 개발 가능성이 높아 시세는 1100억원 이상으로 형성될 것으로 추정된다.

주요기사

구로역 인근 대지 평균 매매가는 3.3㎡당 2000만원 수준으로, 향후 개발 상황에 따라 가격이 더 높아질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쌍용차는 구로정비사업소가 서비스센터로 활용되는 점 등을 감안해 매각한 후 3년간 임대하는 ‘세일즈 앤드 리스백’(Sales & Lease Back) 방식으로 매각할 방침이다.

쌍용차 관계자는 “서울, 대전 서비스센터 부지와 인재개발원, 천안·영동 물류센터 등을 모두 합치면 액수가 꽤 된다”며 “회사는 빠른 시일 내에 단기 유동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매각을 검토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구로 부지의 경우 서비스에 활용되는 부지이고, 서울에서 유일한 곳이기 때문에 3년간 임대하고 나중에 상황이 좋아지면 다시 부지를 마련해 이사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쌍용차는 이와 함께 유동성 위기를 해소하기 위해 정부, 산은 등에 지원을 요청할 방침이다.

쌍용차는 40조워 규모의 기간산업안정기금 중 2000억원 가량을 확보하고, 산업은행에 오는 7월 만기되는 900억원의 대출에 대한 상환 유예를 신청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기간산업안정기금의 경우 당초 검토됐던 7개 업종 중 항공과 해운 2개 업종에 대한 지원만 확정된 상황이라 지원 여부가 불투명하다. 다른 업종의 경우 금융위가 소관 부처 의견을 들어 기재부와 협의해 지정키로 했다.

쌍용차 관계자는 “산업은행과의 협상은 6월에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며 “통상 만기 1개월 전에 협의를 시작해 전분기 실적과 전월까지의 실적 등을 보고 상환 능력 협의를 한 후 대출 연장 등이 결정된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