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WHO, 중국의 꼭두각시” 비난…지원금 대폭 삭감 검토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5-19 09:00수정 2020-05-19 09: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세계보건기구(WHO)를 ‘중국의 꼭두각시’라며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취재진과 만나 “그들(WHO)은 중국의 꼭두각시(a puppet of China)다. 더 좋게 표현해 중국 중심적”이라고 말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그는 “미국은 WHO에 연간 4억5000만 달러를 주는데 이는 그 어떤 나라보다 크게 기여하는 것”이라며 “우리는 정당한 대우를 받지 못했기 때문에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계획을 세우고 있다. (WHO는) 우리에게 형편없는 조언을 많이 해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현행 지원금 4억5000만 달러를 중국 수준인 4000만 달러로 줄이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며 곧 결정한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트럼프 대통령 또 WHO가 세계보건총회(WHA) 연설을 요청했지만 이를 거부했다고도 밝혔다. 그는 “오늘 연설하지 않는 쪽을 택했다. 머지않아 연설을 하겠지만 (오늘은) 안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WHO는 이날 화상으로 제73차 WHA를 열었다. 중국에서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기조연설을 했고 미국에서는 앨릭스 에이자 보건복지부 장관이 연설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