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직하고 싶은 직장인 70% “코로나19로 이직 미뤄”

뉴시스 입력 2020-05-19 08:26수정 2020-05-19 08: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직 미룬 이유 1위는 '원하는 기업 공고가 나오지 않아서'
이직 의사가 있는 직장인 10명 중 7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이직을 미룬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사람인에 따르면 이직 의사가 있는 직장인 10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사태가 이직에 영향을 미쳤는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 69.7%가 ‘미뤘다’고 답했다.

재직 중인 기업 형태에 따라서는 중소기업(70.8%), 중견기업(70.5%), 대기업(61.7%) 순으로 이직을 미룬 비율이 높았다. 직급별로는 대리급(75.1%), 사원급(69.3%), 과장급(68.4%), 부장급(60.9%), 임원급(56.3%) 순이었다.


이직을 미룬 비율은 직무와 업종별로도 차이가 있었다. 직무별로 살펴보면 마케팅(82.4%), 재무·회계(77%), 디자인(76.9%), 영업·영업관리(74.1%), 서비스(71.3%) 등의 종사자들이 이직을 미룬 경우가 많았다. 업종에 따라서는 석유·화학(80%), 건설(76.9%), 유통·무역(75%), 식음료·외식(74.3%), 서비스업(74.3%), 정보통신·IT(73.9%) 등의 순이었다.

주요기사

이직을 미룬 이유로는 ▲원하는 기업의 채용 공고가 나오지 않아서(53.4%,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고, ▲경영 악재로 채용 취소 가능성 등 불확실성이 심해서(48.1%)가 뒤를 이었다. 이밖에 ▲이직한 회사 사정이 급격히 안 좋아질 수 있어서(20.4%) ▲지원하려던 채용이 중단돼서(20.4%) ▲재직 중인 직장의 업무가 늘어 여유가 없어서(14.5%) 등 순이었다.

언제 이직을 시도할 지에 대해서는 절반 가량(46.3%)이 ‘코로나19 종식 후’라고 답했다. 이어 38.6%는 ‘하반기’를 생각하고 있었으며, 15.1%는 ‘상반기 내에 시도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반면, 이직을 미루지 않은 직장인들(303명)은 그 이유로 현재 ‘직장에서 도저히 더 버틸 수 없어서’(37.6%, 복수응답)를 꼽았다. 다음으로는 ‘원하는 기업의 채용 공고가 나와서’(32.7%), ‘폐업 위기 등 재직중인 직장 상황이 안 좋아져서’(17.5%), ‘좋은 포지션을 제안 받아서’(13.5%) 등을 들었다.

아울러 응답자 10명 중 8명(78.8%)은 코로나19 사태가 이직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봤다.

구체적으로 ▲지원할만한 채용 공고 축소(76.4%,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고, ▲갑작스런 채용 중단, 취소 등 발생(58.1%) ▲기업 실적 악화로 처우가 불만족스러울 가능성(41.8%) ▲자격증 시험 일정 연기 등으로 취득 차질(18.3%) ▲코로나 이전보다 더 까다롭게 채용 평가(16.4%) 등의 순이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