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산 안 하고 욕하고’ 술집서 추태부린 치과의사 입건

뉴시스 입력 2020-05-19 08:05수정 2020-05-19 08: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술집에서 추태를 부린 치과의사가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19일 만취해 술집에서 상습적으로 행패를 부린 혐의(사기·업무방해)로 치과의사 김모(55)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김씨는 지난 14일 오전 2시께 광주 서구 치평동 한 술집에서 24만 원 상당의 양주·안주값을 계산하지 않고, 종업원에게 욕설을 하는 등 2시간 가량 소란을 피운 혐의다.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술을 많이 마셔서 기억이 잘 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김씨는 과거에도 술에 취해 술집 등지에서 계산을 하지 않거나 행패를 피워 구속된 전력도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김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광주=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