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서 최고위 연 與 “철저히 진상규명”

광주=박성진 기자 입력 2020-05-19 03:00수정 2020-05-1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5·18 40주년 기념식]
“표현자유 뒤에 숨어 가짜뉴스 유포… 파렴치한 자들 처벌 특별법 만들것”
더불어민주당이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은 18일 광주에 총집결해 ‘5·18 정신’ 계승을 강조했다. 더불어시민당과의 합당 절차가 완료된 이날 177석 슈퍼 여당으로서 사실상 21대 국회 출정식을 광주에서 치른 것.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계엄군의 헬기 사격에 의한 탄흔 자국이 건물 기둥과 바닥에 선명하게 남아 있는 광주 동구 전일빌딩245에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열었다. 이해찬 대표는 먼저 “총선에서 민주당의 승리는 바로 민주주의의 승리이며 촛불혁명의 승리고, 5·18 광주 민주화운동 역사의 승리”라고 말했다.

이어 5·18민주화운동 등에 관한 특별법(역사왜곡처벌법)의 21대 국회 처리 및 철저한 진상 규명을 강조했다. 이 대표는 “표현의 자유 뒤에 숨어 5·18과 유공자에 대한 가짜뉴스를 퍼뜨리는 파렴치한 자가 활개 치는데 민주당은 절대 좌시하지 않겠다”며 “21대 국회에서 헌법에 위배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 파렴치한 자들을 처벌할 특별법을 만들겠다”고 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5·18의 진실을 모두 밝힐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겠다”며 “강제조사권은 진상 규명의 취지를 제대로 달성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다. 야당과 협의할 것”이라고 했다.


출정식에 걸맞게 이날 행사에는 초선 당선자 30여 명도 참석했다. 이들은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하기 전 목포 세월호 현장도 찾았다. 5·18민주묘지에서 만난 한 당선자는 “철저한 진상 규명 및 책임자 처벌이 필요한 두 역사적 사건을 통해 진정한 민주주의 실현을 위한 민주당의 역할이 무엇인지 고민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고 했다. 민주당 고민정 당선자도 “세월호도, 5·18도 여전히 규명해야 할 진실이 너무도 많다는 것을 느꼈다”고 소회를 밝혔다.

관련기사

광주=박성진 기자 psjin@donga.com
#5·18민주화운동 기념식#더불어민주당#출정식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