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 드러낸 ‘갓갓’ 문형욱 “잘못된 성관념 가졌다”

안동=명민준 기자 입력 2020-05-19 03:00수정 2020-05-1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성착취 피해자 21명… 검찰 송치
텔레그램 ‘n번방’을 최초로 개설해 아동 성 착취물 등을 제작, 유포한 혐의를 받는 ‘갓갓’ 문형욱이 18일 오후 경북 안동경찰서를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 안동=뉴스1
텔레그램 ‘n번방’을 최초 개설해 아동 성 착취 동영상 등을 제작, 유포한 ‘갓갓’ 문형욱(25)의 얼굴이 공개됐다. 경북지방경찰청은 아동청소년성보호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한 문형욱을 18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안동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됐던 문형욱은 검찰 이송 전 경찰서 현관 앞에서 얼굴을 드러냈다. 신상정보공개심의위원회 결정에 따라 문형욱은 모자와 마스크를 쓰지 않고 안경을 착용한 모습으로 나왔다.

문형욱은 범행 이유에 대해 “피해자와 피해자 가족분들께 죄송하다”고 답한 뒤 “잘못된 성 관념을 가지고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자와 관련해선 “경찰에 밝힌 대로 50여 명이며 3건 정도 성폭행을 지시했다”고 했다. 얼굴 공개에 대한 심경을 묻는 질음에는 “후회스럽고 죄송하다”고 답했고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과는 “아무 관련 없는 사이다”라고 밝혔다.


경찰은 당초 피해자를 10명으로 파악했지만 문형욱의 진술에 따라 11명을 추가로 확인해 관련 내용을 범죄 사실에 포함했다고 밝혔다. 그는 경찰에 신고하려는 피해자 부모 3명을 협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문형욱이 2015년경 유사한 범행을 시작했다고 진술해 당시 저지른 범행을 추가로 확인하는 등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주요기사

안동=명민준 기자 mmj86@donga.com

#n번방#성착취#디지털 성범죄#아동 성범죄#갓갓#문형욱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