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사태 독립적 평가를” EU 제안에 122개국 지지

파리=김윤종 특파원 , 임보미 기자 입력 2020-05-19 03:00수정 2020-05-19 09: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WHO 총회서 ‘中 책임론’ 공방… 시진핑은 조사 수용여부 즉답 안해
‘대만 옵서버 참여’ 찬반투표 않기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후 처음으로 열린 세계보건기구(WHO) 총회에서 ‘중국 책임론’을 둘러싼 회원국 간 치열한 공방전이 시작됐다.

가디언 등에 따르면 18일 세계보건총회(WHA)가 시작되기 전 유럽연합(EU)과 호주는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공정성, 독립성, 종합성을 갖춘 평가를 촉구한다”는 결의안을 제시했다. 이 안에 영국, 러시아, 캐나다 등 122개국이 지지를 표명했다. 사실상 코로나19 관련 정보 은폐 의혹에 대한 중국의 책임과 조사를 촉구하는 결의안이라고 CNN은 전했다. 미국 정부는 그동안 코로나 확산에 대해 중국이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력하게 주장해 왔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이날 기조연설에서 조사 수용 여부에 대해서는 즉답을 하지 않았다. 시 주석은 “팬데믹이 어느 정도 통제되면 총체적 점검을 지지한다”면서도 “다만 이는 과학과 전문지식에 근거해 WHO를 중심으로 공정하게 진행돼야 한다”고만 언급했다. 또 백신이 개발되면 공공재로 전 세계에 제공하고, 국제사회에 2년간 20억 달러(약 2조5000억 원)를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중국에 대한 비판 여론을 의식한 행보로 풀이된다.


미중 갈등 속에서 또 다른 핵심 의제로 주목받았던 ‘대만의 WHO 옵서버 자격 부여 여부’는 다음 총회로 미뤄졌다. 대만을 비롯해 과테말라 등 15개 대만 지지국이 이번 총회에서는 이 문제에 대해 찬반 투표를 추진하지 않기로 했기 때문이다. 다만 천스중(陳時中) 대만 보건부 장관은 자국 입장을 담은 항의서한을 WHO에 전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WHA에서는 WHO 예산과 보건정책을 심의, 승인한다. 이번 회의는 코로나19 사태 때문에 화상회의로 대체됐으며 19일까지 진행된다.

파리=김윤종 특파원 zozo@donga.com / 임보미 기자

김윤종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임보미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who 총회#코로나19#중국 책임론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