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 6공구’ 용적률 2% 높여 경관 챙긴다

차준호 기자 입력 2020-05-19 03:00수정 2020-05-1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인천경제청, 건축물 높이 상향 등 공동주택용지 경관 향상 방안 마련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올해와 내년에 매각하는 송도 6공구 A9, A17, A12 등 3개 블록의 공동주택용지의 경관 향상 방안을 마련해 시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최고가 입찰 방식으로 올해 매각하는 6공구 A9, A17 등 2개 블록은 건축물 최고 높이를 종전 110∼130m에서 130∼150m로 상향 조정했다. 인천경제청은 “이 같은 조치로 시각적 공간을 확보할 수 있어 조망권이 보장된다”고 설명했다.

또 수변 공간과도 어울리는 스카이라인이 형성될 것으로 기대했다. 내년에 매각하는 송도 6공구 A12블록은 호수와 인접해 있는 여건을 감안해 상업시설과 주거가 잘 어울리는 단지를 설계한다.

용적률 인센티브 가산 제도도 개선해 경관위원회에서 인정하는 경우에는 2%의 용적률을 높여주면서 개발사업자가 도시 경관에 신경 쓰도록 했다.


인천경제청은 주민들로부터 “도시 경관을 무시한 채 돈벌이에만 급급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이원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은 “앞으로 토지를 매각할 경우 올 2월 마련된 경관 가이드라인에 따라 건축물 디자인 설계 초기부터 경관 전문가에게 자문하도록 하겠다. 건축물의 높이, 배치, 입면 등의 경관 심의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차준호 기자 run-juno@donga.com
주요기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송도 6공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