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택트’ 홍석천 “딸 입학식·졸업식 못 간 이유…놀림받을까 봐” 고백

뉴스1 입력 2020-05-18 22:46수정 2020-05-18 22: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채널A ‘아이콘택트’ © 뉴스1
‘아이콘택트’ 홍석천이 딸의 입학식과 졸업식에 가지 못한 이유를 고백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아이콘택트’에서는 방송인 홍석천과 홍석천 누님의 딸이자 입양으로 홍석천의 딸이 되기도 한 주은 씨의 눈맞춤이 이어졌다.

홍석천은 딸의 대학교 이름과 더불어 장학금을 받아 조기졸업을 한 사실 조차 제대로 알지 못했고, 딸 주은 씨는 졸업식에 참가하지 못한 홍석천에게 서운함을 토로했다. 그러자 홍석천은 “입학식, 졸업식 한 번도 못 갔구나. 사진도 없네”라며 미안해했다.


이어 홍석천은 조심스럽게 딸의 입학식과 졸업식에 참가하지 못했던 이유를 털어놨다. 홍석천은 “무슨 생각을 했냐면 내가 갖고 있는 어떤 정체성이나 이런 것들 때문에 놀림받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네 삼촌이 나인지 모르게 해야 했다는 생각을 한 것 같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주요기사

이에 딸은 “혼자 걱정한 것 같아. 이해하고도 남지. 오히려 나는 당당하게 이야기한다”며 홍석천과의 진솔한 대화를 이어갔다.

한편, 채널A ‘아이콘택트’는 특별한 사연을 가진 이들이 ‘눈맞춤’이라는 첫 경험을 통해 진심을 전하는 ‘침묵’ 예능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