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아파트 경매자금 의혹’ 해명 번복…“예금·적금 깬 것”

뉴스1 입력 2020-05-18 20:57수정 2020-05-18 20: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미향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지난 3월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430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집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3.11 © News1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측은 18일 2012년 2억원대 경매 아파트 현금 매입 의혹과 관련해 해명을 번복했다. 윤 당선인 측은 해명 오류를 인정하면서도 매입이 이뤄진 시점상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이 제기한 의혹과는 무관하다고 강조했다.

윤 당선인 측 관계자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2012년 경매를 통한 아파트 매입에 쓰인 현금과 관련해 “본인이 30여년간 일하면서 모은 예금과 적금을 깨서 지급을 하고 모자란 금액을 가족한테 빌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는 당일 오전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 아파트를 사기 위해서 살던 아파트를 팔았다”고 밝힌 것과 다른 내용이다.


이와 관련해 윤 당선인 측 관계자는 “8년 전으로 오래된 시점이라 정확하게 기억해내기 힘든 부분이 있었던 것”이라며 “통장 확인 등을 통해 돌이켜 본 뒤 아파트를 팔아 경매 자금을 마련한 게 아니란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해당 아파트는 경기 수원에 위치한 윤 당선인의 현 거주지로, 지난 2012년 3월 경매에서 2억2600만원에 낙찰을 받아 매입한 곳이다.

곽 의원은 앞서 윤 당선인이 아파트 매입에 쓴 자금의 출처가 분명하지 않다며, 2013년 10월 계약한 경기 안성의 ‘치유와 평화가 만나는 집(쉼터)’ 고가매입과의 연관 의혹을 제기했다.

하지만 윤 당선인 측에 따르면 그는 지난 2012년 1월 해당 아파트가 경매 매물로 나온 것을 확인하고, 그해 3월 2억2600만원에 낙찰을 받았다. 그는 10%에 해당하는 금액을 법원에 경매 성사를 의미하는 계약금으로 우선 지급한 뒤, 예금 및 적금 해지를 통해 차액을 마련했다. 부족한 4000만원은 가족들로부터 차입했으며 2013년 봄 입주를 마쳤다.

윤 당선인이 입주 전 거주하던 아파트는 2012년 1월 부동산 매물로 내놨으나 거래가 이뤄지지 않아 2013년 2월 1억9895만원에 거래가 됐다고 한다. 윤 당선인을 이 거래금으로 가족들에게 빌린 차입금을 갚았다.

윤 당선인 측은 해명이 부족했다는 점을 인정하면서도 곽 의원이 제기한 의혹에 대해서는 “시점상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이 관계자는 “시점상 쉼터 계약은 2013년 10월로 아파트 경매 관련해 잔금을 모두 치르고 난 뒤”라며 “곽 의원이 제기하는 의혹은 오히려 전후관계가 성립되지 않는다”고 했다.

한편 윤 당선인은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 출신으로 지난 4·15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의 비례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 소속으로 비례대표에 당선됐다. 지난 7일 위안부 피해 생존자인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그에 대한 ‘기부금 불법 운용 의혹’이 불거졌으며, 이후 ‘안성 쉼터 고가매입’, ‘아파트 경매 자금 의혹’ 등이 잇달아 제기되고 있다.

윤 당선인에 대한 의혹이 지난 주말을 기점으로 심화하면서 자체적으로 ‘문제 없음’ 결론을 내렸던 민주당 지도부의 기류도 변화하고 있다.

여권의 유력 대권주자인 이낙연 당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장은 이날 광주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번 사태를) 엄중하게 보고 있다”며 “당과 깊이 있게 상의하고 있다”고 밝혔으며, 3선의 박범계 의원은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워낙 여론이 좋지 않기 때문에 당에서 본인 소명과 검찰 수사만을 기다리기에는 어려운 상태로 갈 수 있다”고 우려를 드러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