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공산당 양회서 코로나로 인한 국제적 반발 논의할 듯

뉴스1 입력 2020-05-18 16:25수정 2020-05-18 16: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두 달 미뤄진 중국 최대 정치 행사 양회가 목요일인 21일부터 열리는 가운데 중국 공산당은 이번 양회에서 중국에 대한 국제적 반발에 따른 대처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양회(전국인민대표대회·인민정치협상회의)는 1년에 한 번 열리는 중국 최대 정치 행사로 전국에서 약 5000명의 대표가 베이징 인민대회당에 모여 주요 정책들을 논의한다. 양회는 매년 3월에 열렸지만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20여 년 만에 날짜가 미뤄졌다.

18일 홍콩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올해 양회에서는 코로나19 이후 중국에 대한 국제적 반발을 어떻게 대처할지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우한에서 퍼져나간 코로나19로 많은 국가들이 피해를 보고 있고, 이들 국가들은 “중국이 책임져야 한다”며 국제적 조사를 요구하고 있다.


또 코로나19 확산으로 미국과의 관계는 수십 년 만에 최악으로 치닫고 있다.

주요기사

이에 전 세계적으로 31만 명 이상의 사망자를 낸 코로나19를 둘러싼 국제적 압박에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중국 내부에서도 심각한 논쟁이 일어나고 있다.

21일 열리는 양회에서 미국과의 관계·국제적 반발 속 중국의 정책 방향을 정한다는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시인홍 인민대학교 국제문제 교수는 “전 세계적 반발과 코로나19로 인한 국내 경제 타격으로 중국 정부의 정책 방향이 기존과 달라질 수 있다”며 “강경 노선을 벗어나 전략적 후퇴를 선택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중국 정부가 국제적 반발에도 강경 노선을 계속 취할 것이라는 예측도 나온다. 리처드 맥그리거 로위연구소 동아시아 담당 선임연구원은 “코로나19가 중국의 강경 노선을 변화시킬 것이라 생각하지 않는다”며 “중국의 전략적 목표는 국내에서 당을 통합하고 미국과의 경쟁에서 이겨 국제사회에서 영향력을 확대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엘리자베스 이코노미 뉴욕 외교위원회 아시아 담당 이사 역시 “국제사회가 중국을 소외시키고 있지만 중국이 정책 방향을 바꾸는 것을 보지 못했다”며 “양회에서 코로나19로 인한 대처 방안을 논의한다고 해도 이는 중국인들을 설득하기 위함이지 국제사회의 눈치를 보는 게 아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