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정부, 정의기억연대 논란에 “우선 주시”

뉴시스 입력 2020-05-18 15:09수정 2020-05-18 15: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위안부 피해자-지원 단체 내분 표면화"
"문재인 정권 영향 줄 가능성"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의 폭로로 촉발된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을 둘러싼 각종 의혹과 논란 사태에 대해 일본 정부가 일단 주시하고 있다고 18일 일본 언론이 전했다.

18일 지지통신은 정의연을 둘러싼 논란을 전하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 지원 단체의 내분이 표면화 되고있다”고 풀이했다.

이어 “위안부 문제 해결을 둘러싸고 피해자 중심주의를 관철하는 문재인 정권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통신은 정의연 전 이사장이자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당선자 2015년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 내용을 사전에 인지했으나 피해자에게 알리지 않았다는 의혹과 관련해서 “합의에 이를 때까지 과정에서 윤 당선자가 위안부(피해자)를 배제했을 가능성이 지적되고 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특히 관련 파문에 대해 한국 정부가 침묵을 계속하고 있다면서 “일본 정부도 우선 ‘(한국)국내 문제’로서 상황을 볼 입장이다. 하지만 (위안부 이슈가) 한일 관계를 악화시킨 한 요인이기 때문에, 사태의 추이를 주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이용수 할머니가 매주 수요일 일본대사관 인근에서 열리는 정기 수요집회에 대해서도 “없애야 한다”며 불참 의향을 표했다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