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 어게인’ 이서엘(백상아), 나비 타투 살인마로 밝혀져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5-18 23:00수정 2020-05-18 2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KBS 2TV 월·화 드라마 ‘본 어게인’ (극본 정수미/ 연출 진형욱 이현석)의 백상아(이서엘 분)가 나비 타투 살인마로 밝혀졌다.

‘본 어게인’은 두 번의 생으로 얽힌 세 남녀의 운명과 부활을 그린 환생 미스터리 멜로드라마로, 회를 거듭할수록 반전을 거듭하며 흡입력을 높여가고 있다.

‘본 어게인’은 김수혁(이수혁 분)의 약혼자 백상아가 정사빈(진세연 분)을 질투하기 시작하는 모습을 그리며 일촉즉발의 상황으로 전개되고 있었다.

또한 천종범(장기용 분)에게 ‘공지철’이라는 이름으로 온 ‘임화영은 죽어 마땅해’, ‘우리, 만날 때가 된 거 같지 않아?’라는 메시지들은 소름을 돋게 했다. 당시 노란 우산 연쇄살인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공지철은 이미 사형됐기 때문이다.


그리고 18일 방송된 ‘본 어게인’ 17화에서 백상아가 나비 타투 살인마로 밝혀지며 시청자들에게 반전을 선사했다.

주요기사

이날 방송된 17화에서는 백상아가 나비 타투를 의심한 형사 주인도를 유혼갤러리로 유인, 노란 레인코트를 입고 특수 제작된 노란 우산으로 잔인하게 살해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서엘은 데뷔작 OCN ‘루갈’에서 주인공 최진혁의 아내 김여진 역을 맡아 안정적인 연기력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은 바 있다. 이서엘은 촘촘한 감정선으로 애절한 연기를 펼쳤던 OCN ‘루갈’에서와는 다르게, KBS ‘본 어게인’에서는 섬뜩하고 소름 돋는 악역 연기를 펼쳐 연기 스펙트럼을 넓히며 탄탄한 입지를 다져가고 있다.

한편, 극 중 김수혁에게 파혼을 당한 백상아의 감정이 최고조로 달해 앞으로 백상아가 얼마나 폭주할 지 점점 더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서스펜스와 멜로 사이를 오가며 궁금증을 최고조로 끌어올리고 있는 KBS 2TV 월화드라마 ‘본 어게인’은 매주 월·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