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배지현 부부 18일 美 플로리다서 득녀…결혼 2년 4개월 만에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5-18 14:07수정 2020-05-18 14: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류현진-배지현 부부. 사진=뉴시스
미국 프로야구에서 뛰는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과 아나운서 출신 배지현(33) 부부가 18일 득녀했다.

류현진의 국내 에이전트 에이스펙코퍼레이션은 이날 “류현진의 아내 배지현 씨가 현지 시간으로 17일 오후 8시 30분 미국 플로리다주(州) 더니든에서 딸을 출산했다”고 밝혔다.

류현진은 에이전트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아내와 딸 모두 건강해 감사하고 행복하다”고 전했다.


앞서 류현진과 배지현은 지난 2018년 1월 부부의 연을 맺었다. 결혼 2년 4개월 만에 첫째 딸을 얻었다.

주요기사

류현진은 2013년 미국 메이저리그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 입단했다. 이후 2019년 시즌 종료 뒤 토론토와 4년 8000만 달러(약 985억5200만 원)에 자유계약선수(FA) 계약을 맺었다.

하지만 코로나19 여파로 메이저리그 개막이 무기한 연기됐고, 캐나다 토론토로도 가지 못했다. 류현진은 토론토 블루제이스 스프링캠프가 있는 더니든에서 개인 훈련을 하면서 아내의 출산 준비를 도운 것으로 전해졌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