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태 회장 “대한항공 적자전환했지만 선방…임직원 노력 덕”

뉴스1 입력 2020-05-18 14:09수정 2020-05-18 14: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뉴스1DB)/뉴스1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대한항공 적자 폭이 시장 예상보다 크지 않았던 것은 임직원 노력이 있었던 덕이라고 평가했다.

대·내외적인 어려움 속에서도 강도 높은 자구노력에 동참해준 임직원들에게 고마움을 드러낸 것으로 대한항공 정상화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말도 빼놓지 않았다.

조원태 회장은 18일 사내메일을 통해 “코로나19로 달라진 일상 속에서 임직원 여러분들은 어떻게 지내고 계신지 궁금하다”며 “감염병 우려로 생활에 많은 제약과 어려움이 있다 보니 혹시나 무력감이나 우울감에 빠져 있는건 아닌지 우려된다”고 말문을 열었다.


조 회장은 임직원의 건강을 기원하며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당초 시장이 우려했던 것보다 대한항공 1분기 실적이 나쁘지는 않다고 평가했다.

주요기사

대한항공의 올해 1분기 실적은 매출 2조3523억원, 영업손실 566억원이다. 비록 적자로 전환하긴 했지만 시장이 예상했던 1000억원대 적자보다는 손실규모가 크지 않았다.

조 회장은 유례없는 최악의 환경 속에서도 적자폭을 최소화할 수 있었던 것은 임직원의 노력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산한 여객 터미널과 운항이 중단된 비행기들 모습에 공허함을 느낀다고 곱씹으면서도 임직원 헌신과 희생으로 버티고 있는 대한항공 정상화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약속으로 말을 마무리했다.

다음은 사내메일 전문

오랜만에 여러분께 인사 드립니다. 코로나19로 달라진 일상 속에서 우리 임직원 여러분들은 어떻게 지내고 계신지 궁금합니다.

감염병에 대한 우려로 생활에 많은 제약과 어려움이 있다보니 혹시나 무력감이나 우울감에 빠져 계신건 아닌지 걱정이 들기도 하구요.

여러분과 댁내 가족분들 모두 항상 안전하고 건강하게 지내시기를 기원하고 있습니다.

지난 주에 1분기 실적 발표가 있었습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많은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회사는 지난 1분기 매출액 2조3523억원, 영업손실 566억원의 실적을 기록했습니다.

비록 적자로 전환되기는 했지만 이는 당초 시장이 우려했던 것보다 선방한 실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사상 유례없는 최악의 환경 속에서도 이러한 실적을 기록하며 적자폭을 최소화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단연 우리 임직원 여러분들이 있습니다.

누구도 경험해 본적 없는 처음 맞는 상황 앞에서 당황하지 않고 침착하게 대응책을 마련하고, 하나된 모습으로 각자의 위치에서 의연하고 성실하게 맡은 임무들을 수행해주신 여러분. 자신의 입장과 목소리를 내세우기 보다는 회사의 어려운 상황을 십분 이해해주시고, 저마다 할 수 있는 방법으로 양보와 희생을 통해 위기 극복에 기꺼이 동참해주신 임직원 여러분들이 계셨기에 가능한 일이었습니다.

코로나19로 야기된 우리 회사의 현실을 생각하고, 달라진 여러 현장의 모습들을 마주하면 참 안타깝고 가슴이 아픕니다.

기물 카트만 쌓여있는 기내식센터의 냉장고와 너무도 한산해서 어색한 여객터미널, 엔진에 덮개를 씌우고 유도로에 서 있는 우리 비행기, 본사 부실 곳곳 비어 있는 여러분의 자리들. 그 텅빈 공간들처럼 제 마음도 공허해집니다.

그리고 이내 그 자리에 있어야 할 여러분들의 모습이 그리워집니다. 한편으론 답답한 방호복을 입고 고객 서비스에 여념이 없는 승무원분들과 시시각각 변하고 취소되는 스케줄로 인해 빗발치는 고객의 문의와 불만을 응대하는 예약센터 직원분들, 늦은 밤까지 힘써 작업하는 화물터미널 직원분들을 보면서 미안한 마음과 고마운 마음이 교차되기도 합니다.

사랑하는 임직원 여러분, 각각의 현장이 지금 어떠한 모습으로 있든, 저는 우리 회사 곳곳마다 촘촘히 새겨져 있는 우리 임직원 여러분의 헌신과 희생을 보게 됩니다.

그리고 그러한 헌신과 희생이 새겨진 여러분의 자리를, 나아가 모든 임직원이 다시 누려야 할 일상을 하루 빨리 되찾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겠다고 다짐하게 됩니다.

회사는 임직원 여러분의 소중한 헌신과 희생이 결코 헛되지 않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입니다.

우리 임직원 여러분들의 삶의 터전이자 땀과 열정이 서려있는 모든 사업장을 여러분과 함께 지키면서 이번 위기를 극복하고, 대한항공의 정상화를 추진해 나아갈 것입니다.

코로나19 종식 후 다시 힘차게 날아오를 우리 회사의 모습을, 그리고 감염병에 대한 우려 없이 서로 더욱 가까워질 KALMAN의 모습을 함께 기대하고 바라보며 우리 모두 조금 더 힘을 모아 나아갑시다.

임직원 여러분, 진심으로 고맙습니다. 회장 조원태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