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런 치면 차를 준다고?” MLB닷컴, 터커 홈런에 주목

뉴시스 입력 2020-05-18 13:05수정 2020-05-18 13: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터커, 17일 KIA 홈런존 이벤트로 차량 선물 받아
미국 메이저리그 공식홈페이지 MLB닷컴이 KIA 타이거즈 프레스턴 터커(30)의 홈런을 주목했다. 터커가 대포 한 방으로 자동차를 경품으로 얻었기 때문이다.

MLB닷컴은 18일(한국시간) KBO리그 타자들은 홈런을 치고 자동차를 받는다면서 터커의 홈런을 조명했다.

매체는 “일부 경기장에서 정확성을 갖춘 홈런은 또 다른 상을 받는 열쇠가 될 수 있다. 마이너리그에서는 스테이크 등과 관련된 경품이 있기도 하다”면서 “하지만 KBO 타자들은 공짜로 차를 노릴 수 있다”고 적었다.


터커는 17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 두산 베어스전에서 4회말 시즌 5호포를 터뜨렸다. 두산 라울 알칸타라의 2구째를 통타했고, 타구는 그대로 오른쪽 담장을 넘어가 ‘KIA 홈런존’을 직격했다.

주요기사

기아자동차는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 우측 잔디석에 홈런존을 운영하고 있다. 바운드 없이 홈런존 차량 및 구조물을 맞히는 선수에게 전시된 차량을 증정한다.

터커는 이 홈런으로 3600만원 상당의 쏘렌토를 품게 됐다. 앞서 최희섭(당시 KIA), 김재환, 오재일(이상 두산)이 KIA 홈런존으로 홈런을 넘겨 차량을 받은 바 있다.

KBO리그의 통 큰 선물에 MLB닷컴도 깜짝 놀란 눈치다.

MLB닷컴은 터커의 홈런 영상과 함께 “전 메이저리거 터커는 이제 쏘렌토의 주인이 됐다. 그가 얼마나 자랑스러워하는지 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