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40주년…여야 “오월정신 뒷받침 법안 조속 처리” 한목소리

뉴스1 입력 2020-05-18 12:17수정 2020-05-18 12: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추미애 법무부장관,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등이 18일 오전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묵념을 하고 있다. 이날 기념식은 ‘세월은 흘러가도, 산천은 안다’라는 주제로 진행됐으며, 5·18유공자와 유족, 정치권 등 400여명이 참석했다. 기념식이 열린 5·18민주광장은 5·18 최후 항쟁지로 5·18민주화운동이 정부기념일로 지정(1997년)된 이후 처음 기념식이 개최된 곳이다. 2020.5.18/뉴스1 © News1
여야가 18일 5·18 광주 민주화운동 40년을 맞아 일제히 논평을 내고 조속한 진상규명을 약속했다.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브리핑을 통해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는 5·18 민주화운동의 정의가 진실의 토대 위에 바로 설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강 수석대변인은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5·18 왜곡, 폄훼 망언에 대해 사과하고 5·18민주유공자 예우법 처리에 힘을 보태겠다고 약속했다”며 “뒤늦었지만 시대착오적 역사 인식에서 벗어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은 다행”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5·18 역사 왜곡에 대한 엄중한 처벌과 유공자 명예회복 등을 위한 5·18민주화운동 등에 관한 특별법과 5·18민주유공자예우에 관한 법률 개정안 등 ‘오월 정신’을 뒷받침하는 법안들의 조속한 통과를 위해 여야가 함께 나서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민생당은 최도자 수석대변인 명의 논평을 통해 “40년이 지났지만 진실규명과 책임자 처벌은 아직 마무리되지 않았고 민주화운동을 폄훼하고 모욕하는 발언은 끊이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5월의 광주는 우리 민주주의의 아픈 역사이자, 위대한 역사”라며 “민생당은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위해 누구보다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정의당은 유상진 대변인 논평에서 “국가폭력의 민간인 학살을 부인하는 반인륜적 언행과 망동, 가짜뉴스 생산과 유포에 대해 엄벌할 수 있도록 5·18 특별법 개정안 통과를 위해 여야가 모두 온 힘을 기울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5·18 민주화운동을 헌법 전문에 명기하는 개정안을 언급한 것에 대해 심히 환영하는 바”라며 “정의당도 이를 위해 적극 협력하며 헌법개정과 5·18 법안 통과를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열린민주당은 이날 성명서를 내고 “2020년은 모든 진실을 밝히고 가해자를 처벌해 역사의 정의를 바로세우는 해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열린민주당은 “(5·18 민주화운동에 관련) 남은 과제는 완벽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이라며 “진실 규명이 이뤄지는 가운데 5·18민주화운동의 역사가 바로 기록되고 후세에게 이 사실을 가르치고 알릴 수 있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열린민주당은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 조사위원회 위원 중 미래통합당의 추천으로 선임된 위원의 사퇴를 요구하기도 했다.

한편 미래통합당은 황규환 부대변인 논평을 통해 과거 망언을 사과하며 고개를 숙였다.

황 부대변인은 “40년 전 오늘, 자유와 민주주의를 지켜내기 위해 부당한 공권력에 항거한 위대한 광주시민들이 계셨다”며 “숭고한 5월의 정신을 되새기며 그 뜻을 이어받아 지켜나갈 것을 다짐하다”고 했다.

이어 “미래통합당 일부 인사들의 부적절한 언행으로 유가족들과 국민들의 마음에 상처를 더한 것에 대해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몸을 낮췄다.

그러면서 “미래통합당이 먼저 발 벗고 나서겠다. 오늘 주호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지도부의 광주 방문은 그 첫걸음이 될 것”이라며 “광주시민들과 국민들께서 진정성을 알아주실 때까지 우보천리(牛步千里)의 마음으로 나아가겠다”고 진상규명 등을 약속했다.

미래한국당 조수진 대변인은 “1980년 5월의 광주는 1987년 6월 민주항쟁의 밑거름이 됐다”며 “40돌을 맞은 5·18은 국민 통합을 위한 씨앗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피해 보상이나 지역, 정파에 가두려 해서는 역사적 의미가 퇴보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