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美국무 갑질 의혹…“직원에 개 산책, 빨래 심부름”

뉴시스 입력 2020-05-18 12:11수정 2020-05-18 12: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CNN도 지난해 '중국 음식 배달, 개 찾아오기' 의혹 보도
조사하던 감찰관 해고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직원에게 사적 업무를 시켰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개 산책과 빨래 심부름 등을 시켰다는 의혹으로, 이를 조사하던 감찰관은 해고됐다.

미 언론 NBC는 17일(현지시간) 각각 다른 위원회에 배속된 두 명의 의회 당국자를 인용, 폼페이오 장관의 갑질 의혹과 이를 조사하던 감찰관 해고 소식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직원에게 개 산책을 시키고, 드라이클리닝 세탁물을 찾아오도록 하고, 부부 식사 자리를 예약하도록 시켰다는 의혹을 받았다. 피해 직원은 정무직(political appointee) 비서관으로 알려졌다.


NBC에 따르면 국무부에선 스티브 리닉 감찰관이 이런 의혹에 관한 조사를 진행 중이었다. 그러나 리닉 감찰관은 지난 15일 해고됐다. 당시 해고는 대중의 관심이 뉴스에서 멀어지는 주말을 노린 ‘금요일 학살’로 평가되고 있다.

주요기사

NBC는 백악관 당국자를 인용, 폼페이오 장관이 리닉 감찰관 해고를 추천했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에 동의했다고 보도했다. NBC에 정보를 제공한 당국자들은 리닉 감찰관이 폼페이오 장관과 관련해 다른 조사도 진행 중이었는지 살피고 있다고 한다.

한편 CNN 역시 지난해 7월 폼페이오 장관과 그 가족이 직원을 사적으로 부렸다는 의혹을 다룬 내부고발 소식을 보도한 바 있다. 당시 보도에선 폼페이오 장관이 직원들에게 개 찾아오기와 중국 음식 배달을 시켰다는 내용이 다뤄졌다.

CNN 보도에선 외교보안서비스국 요원들이 피해를 본 인물로 지목됐었다. 이들은 스스로를 ‘총을 든 우버이츠(UberEats·온라인 음식 주문배달 서비스)’에 비유했다고 한다. 하원 민주당 의원들이 이 의혹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