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주년 맞은 5·18…北매체는 “광주대학살 만행 뒤엔 미국”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5-18 11:10수정 2020-05-18 11: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뉴시스
5·18 민주화운동이 40주년을 맞은 가운데, 북한은 ‘전대미문의 반인륜적 범죄를 강력히 단죄 규탄한다’는 성토문을 내고 끝까지 징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북한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18일 편집국 명의로 발표한 성토문에서 “강산이 변한다는 10년이 4번이나 바뀌었지만, 풀지 못한 한을 안고 열사들의 영혼은 지금도 구천을 떠돌고 생존자들과 후손들의 가슴 속 상처는 아물 줄 모른 채 더욱 응어리져가고 있다”며 “세상을 경악시킨 5·18 진상규명과 학살 주범 처벌은 아직도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역사에 전두환 살인 악마들처럼 평범한 시민들을 대상으로 잔인하고 악착한 방법으로 인간 도살을 감행한 적이 있었던가”라며 “독일 나치의 잔학 행위를 뛰어넘는 천인공노할 만행”이라고 덧붙였다.


우리민족끼리는 특히 “광주대학살 만행 뒤에는 미국의 검은 마수가 뻗쳐있다”고 지적하며 한미공조를 이간하기도 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미국은 광주인민항쟁으로 남조선에 대한 저들의 지배체제가 밑뿌리 채 뒤흔들릴 수 있다고 보고 사람 잡이에 이골이 난 전두환에게 남조선강점 미군사령관의 지휘하에 있는 병력을 봉기 진압에 투입할 수 있도록 묵인 허용해줬다”며 “미국의 공공연한 사주와 후원 밑에 전두환 군부 살인마들은 그 어떤 주저도 없이 최전방의 군사 무력을 동원하여 대살육 작전을 무자비하게 감행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사진=우리민족끼리 홈페이지 캡처

매체는 “세월이 아무리 흐르고 세대와 세기가 바뀌어도 학살 만행의 진상은 그 무엇으로도 가릴 수 없고 5월 광주 참변으로 맺힌 한은 절대로 풀 수 없다”면서 “하지만 40년 세월이 흐른 오늘에도 야수적인 학살 만행의 진상은 밝혀지지 않고 있으며 살인 악마들에 대한 준엄한 판결도 내려지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5·18 민주화 운동에 대해서는 “절대로 용납될 수 없으며 반드시 역사의 준엄한 심판을 받아야 할 대죄악, 대범죄”라며 “오직 대학살자들에 대한 단호한 판결, 그 후예들에 대한 철저한 청산만이 유일한 해결책”이라고 했다.

아울러 “피로 얼룩진 반인륜적 범죄는 천추만대를 두고 단죄 성토되어야 하며 다시는 그것이 반복되지 않게 해야 한다”며 “광주학살주범처벌, 보수 적폐 청산 투쟁의 불길을 더욱 거세차게 지펴 올림으로써 살인귀들과 그 후예들을 단호히 끝까지 징벌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북한은 이날 대외선전매체 ‘조선의 오늘’과 ‘통일의 메아리’에서도 5·18 책임자들을 규탄하는 글을 실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