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이규민 “‘안성 쉼터’ 매매 과정서 어떤 이득도 취한 바 없어”

뉴스1 입력 2020-05-18 10:29수정 2020-05-18 10: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7일 정의기억연대가 운영한 경기도 안성시 금광면 소재 쉼터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의 모습. 2020.5.17/뉴스1 © News1
위안부 피해자 쉼터인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 매매 과정을 주선해 논란의 중심에 선 이규민 더불어민주당 당선인(경기 안성)은 18일 “매매 과정에서 수수료를 받거나 어떠한 이득도 취한 바가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이 당선인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제가 한 일은 후보지를 소개한 것이 전부”라며 이같이 밝혔다.

안성신문 대표로 있던 이 당선인은 지난 2013년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현 정의기억연대)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쉼터로 활용할 주택을 찾는 과정에서 경기도 안성 소재의 주택(현 부지)을 소개해줬는데, 해당 주택 가격이 당시 시세보다 비싼 7억5000만원으로 드러나면서 논란이 일었다.


이와 관련해 이 당선인은 “2013년 정대협이 힐링센터로 삼을 곳을 찾고 있다는 연락을 받았다”며 “이에 지역사회에도 좋은 일이라고 보고 세 곳을 소개해줬고 정대협은 그중 한 곳과 계약을 체결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이어 주선 과정에서 자신이 수수료를 받았을 것이라는 일부 언론 보도와 야당의 주장에 대해 “여론을 호도하는 왜곡 보도를 당장 중단하라”며 “미래통합당에도 경고한다. 근거 없는 발언으로 본인의 명예를 훼손한 것에 대해 반드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