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지지율 33%로 추락…57% “코로나19서 지도력 발휘 못 해”

뉴시스 입력 2020-05-18 10:05수정 2020-05-18 10: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64%, 아베 내각 추진 검찰청법 개정안 "반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내각의 지지율이 33%까지 급락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서 낮은 평가를 받은 데 이어 추진하고 있는 검찰청법 개정까지 여론이 외면하면서 지지율 추락을 면치 못하고 있다.

18일자 아사히 신문의 전화 여론조사(16~17일) 결과에 따르면 아베 내각 지지율은 33%로 지난 4월 조사(41%)에 비해 8% 포인트 하락했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47%로 지난 조사에 비해 6% 포인트 올랐다.

2012년 출범한 2차 아베 정권의 내각 지지율이 가장 최저치를 기록한 때(아사히 조사 기준)는 2018년 3월과 4월 조사에서다. 당시 아베 총리의 정치 스캔들인 모리토모(森友)·가케(加計) 학원 문제에 대한 비판 여론이 커지면서 각각 31%였다. 이번 33%는 이후 가장 최저치다.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관련 아베 총리의 지도력을 묻는 질문에는 30%가 “발휘하고 있다”고 답했다. 지난 조사에 비해 3% 포인트 하락했다. “발휘하고 있지 않다”는 57%였다.

주요기사

일본 정부가 지난 14일 총 47개 도도부현(都道府?·지방자치단체) 가운데 39개 현에 대해 긴급사태 선언을 해제한 데 대해서는 51%가 “(높이) 평가한다”고 응답했다. “평가하지 않는다” 32%였다.

일본 정부가 이번 국회에서 성립을 목표로 추진 중인 검찰청법 개정안에 대해서는 “반대”가 64%에 달했다. “찬성”은 15%에 그쳤다.

검찰청법 개정안의 핵심은 정부의 판단으로 검찰 간부의 정년 연장을 가능하게 하는 것이다. 하지만 아베 총리는 국회에서 검찰 인시의 정치 개입과 관련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잘라 말했다. 이러한 아베 총리의 발언을 “신용할 수 있다”는 응답은 16%였다. 68%가 “신용할 수 없다”고 답했다.

아울러 검찰청법 조기 성립 여부와 관련 질문하자 18%만이 “서둘러야 한다”고 답했다. 80%가 “서두르지 않아야 한다”고 답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