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기념식 첫 엄수…옛 전남도청 앞 5·18민주광장은 어떤 곳

뉴스1 입력 2020-05-18 07:07수정 2020-05-18 07: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옛 전남도청 앞 광장(광주시 제공)© News1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처음으로 옛 전남도청 앞 5·18민주광장에서 거행된다.

18일 국가보훈처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광주 동구 금남로 5·18민주광장에서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세월은 흘러가도, 산천은 안다’라는 주제로 개최된다.

기념식 사회는 방송인 김제동씨가 맡는다. 도입영상, 국민의례, 경과보고, 편지낭독, 기념사, 기념공연,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순으로 진행된다.


5·18민주광장은 1980년 5월 당시 신군부의 총칼에 맞서 대항한 시민군의 항쟁본부이자 마지막 항쟁지였던 옛 전남도청 앞인 광주 동구 금남로에 위치해 있다.

주요기사

이곳은 한국 민주주의의 상징적인 장소로 5·18 당시 광주시민들은 민주광장 가운데 위치한 분수대를 연단으로 각종 집회를 열고 항쟁의 의지를 불태웠다.

1980년 5월18일 이전 3일 동안 학생과 시민들은 이곳에 모여 대규모 민족민주회 대성회를 열고 시국 선언문을 발표했다. 군사통치의 종식과 민주화를 촉구하기도 했다.

5월22일 계엄군 철수 이후 끊임없이 민주화 투쟁 의지를 다지는 각종 궐기대회가 열렸던 곳이 5·18민주광장으로 광주 민중항쟁 정신을 낳은 곳이다.

5·18 항쟁 후에도 군사정권에 맞선 민주화 투쟁 과정에서 산화한 민주열사들의 영혼이 이곳에 들러 시민들의 분양을 받으며 전 국민의 투쟁 의지를 일깨우기도 했다.

전남도청 앞이라고 불렸던 이곳은 1996년부터 5·18민주광장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5·18 사적지로도 관리되고 있다.

민주광장 일대에는 당시 계엄군의 집단발포로 희생된 시신을 임시 안치했던 상무관과 계엄군의 헬기사격으로 245개의 탄흔이 발견된 전일빌딩, 계엄군에 맞선 시민들이 행진했던 금남로 등이 모여있다.

한편 5·18기념식은 지난 1997년 정부가 5·18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한 이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진행돼 왔다.

(광주=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