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18일 WHO 총회 ‘영상’ 기조연설…현직 대통령으로 처음

뉴스1 입력 2020-05-18 05:25수정 2020-05-18 11: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세계보건기구(WHO) 최고 의결기관인 세계보건총회(World Health Assembly·WHA)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한국의 방역경험을 전 세계와 공유한다.

WHA 기조연설은 2004년 5월 김대중 전 대통령이 ‘전직 대통령’ 자격으로 한 적이 있지만 우리나라의 현직 대통령이 연설하는 것은 문 대통령이 처음이다.

5~7분 분량의 문 대통령 기조발언은 영상으로 녹화해 이날 오후(한국시간) 총회에서 공개되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이 회의에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한국 정부 대표로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기조발언을 통해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개방성·투명성·민주성의 3대 원칙하에 적극적인 확진자 추적과 선제적이고 투명한 방역조치, 국민들의 자발적이고 민주적인 협조로 상황을 관리하고 있다는 점을 설명한다.

주요기사

이어 코로나 극복을 위한 국제사회의 긴밀한 협력과 연대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글로벌 보건 위기 상황에서 WHO 역할의 중요성을 밝힌 것으로 보인다.

이번 기조연설은 WHO 측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앞서 데트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은 지난달 6일 문 대통령과 통화에서 아시아 대표로서 한국의 적극적인 검사와 진단, 확진자 동선 추적 등 한국의 포괄적 접근 전략이 공유되도록 독려하기 위한 기조발언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대응과 관련 G20 특별화상정상회의를 제안해 지난 3월26일 참여했고, 지난달 14일에는 아세안+3(한·중·일) 특별화상정상회의에 참여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