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서 3-2… 울산엔 주니오가 있다

이원홍 전문기자 입력 2020-05-18 03:00수정 2020-05-18 06: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수원전 후반 추격-프리킥 역전골… 시즌 4골 기록하며 득점 1위로
팀도 2연승, 다득점 앞서 선두로
서울, 한찬희 결승골로 광주 울려
2경기 연속 멀티골 프로축구 K리그1(1부) 울산 공격수 주니오(가운데)가 17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수원과의 방문경기에서 후반 43분 강력한 프리킥으로 3-2 역전승을 이끄는 결승골을 터뜨린 뒤 두 팔을 들고 환호하고 있다. 이날 2골을 터뜨린 주니오는 2경기 연속 멀티골(시즌 득점 4골)을 기록하며 물 오른 득점력을 과시했다. 수원=뉴스1
‘해결사’ 주니오를 앞세운 프로축구 울산이 두 골 차를 뒤집는 역전승을 거두며 선두로 올라섰다.

울산은 17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0 K리그1 수원과의 방문경기에서 0-2로 뒤지다 3-2로 이겼다.

먼저 허를 찌른 건 수원이었다. 수원 이임생 감독은 미드필더지만 전방 공격에 자주 가담했던 염기훈을 좀 더 후방에 배치하며 중원을 두껍게 한 뒤, 지난 시즌 20골을 넣으며 득점왕을 차지했던 타가트를 빼고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리그에서 새로 영입한 크르피치를 최전방 공격수로 내세웠다. 크르피치(188cm)가 타가트(180cm)보다 장신인 점을 이용해 공중공격을 노렸다.


결국 허리가 두꺼워진 수원의 공격이 먼저 효과를 봤다. 수원의 역습 상황에서 울산 수비수들이 다른 선수들을 막느라 생긴 빈틈을 수원 미드필더 고승범이 파고들어 슈팅 찬스를 만들었다. 수원은 전반 44분 고승범의 중거리슛으로 첫 골을 뽑은 뒤 후반 1분 크르피치의 헤딩슛으로 2-0까지 달아났다.

주요기사

그러자 울산 김도훈 감독은 후반 7분 원두재와 고명진 등 미드필더 두 명을 한꺼번에 교체 투입하며 허리에 변화를 줬다. 공수에 모두 능한 원두재가 적극적인 수비로 상대 공격을 차단하고 침투 패스와 역습 능력이 좋은 고명진은 공격적인 경기 운영에 나섰다. 총공세로 나선 울산은 후반 8분 주니오, 후반 15분 김인성의 골로 동점을 만들었다. 기세가 오른 울산은 후반 43분 주니오가 낮게 깔리는 프리킥으로 골망을 흔들며 역전승을 마무리했다. 2연승을 달린 울산은 두 경기에서 7골을 뽑아내 디펜딩 챔피언 전북(시즌 3골)을 다득점에서 앞서며 선두로 올라섰다. 지난 시즌 득점 2위(19골)였던 주니오는 4골로 득점 선두를 달렸다.

한편 서울은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광주와의 안방경기에서 후반 19분 터진 한찬희의 골로 1-0으로 이겼다. 성남과 인천은 0-0으로 비겼다.

이원홍 전문기자 bluesky@donga.com

#프로축구#울산#주니오#역전골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