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년 상이연금 등 사재 30억 월정사에 쾌척한 법흥사 주지

김갑식 문화전문기자 입력 2020-05-18 03:00수정 2020-05-18 06: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삼보스님 “학생 위해 써달라”
베트남전 참전했다 부상당해

“스님들이야 홀로 살다 빈손으로 돌아가는데 돈이 무슨 소용 있겠나.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운 학생들이 많은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

베트남전에 참전했다 부상한 뒤 50년간 모은 사재 30억 원을 최근 기부한 삼보 스님(70·강원 영월군 법흥사 주지·사진)의 말이다.

삼보 스님은 16일 교구 본사 월정사에서 열린 ‘탄허 스님 37주기 추모다례재’에서 주지 정념 스님에게 30억 원 기부증서를 전달했다. 월정사는 ‘탄허장학회’를 세울 예정이다. 삼보 스님은 16세 때 월정사에서 탄허 스님(1913∼1983)을 은사로 출가했다. 중학생 시절 공부하러 갔다가 탄허 스님의 가르침에 빠진 것이 연(緣)이 됐다. 탄허 스님은 유불선(儒佛仙) 사상에 통달한 한국 불교계 최고 학승(學僧) 중 한 명으로 꼽힌다.


삼보 스님은 17일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평소 인재 양성을 강조한 은사의 가르침을 따랐다고 말했다. “생전 은사께서 무엇보다 사람을 키워야 한다고 자주 말씀하셨다. 스님 거처 10채보다 한 사람을 기르는 게 더 낫다고도 했다. 목숨 걸고 모은 돈인데 허투루 쓰지 않고 은사의 뜻을 기리고 싶었다.”

주요기사

30억 원은 일시보상금과 50년간 매달 받은 상이연금을 한 푼도 쓰지 않고 모은 돈에 유산 10억 원을 보탰다. 베트남 파병 6개월여 만에 지뢰를 밟고 뒤꿈치를 크게 다쳐 지금도 걸을 때마다 불편하다. 여전히 은사의 가르침이 생생하다는 삼보 스님은 “출가할 때 은사가 내린 법명이 불법승(佛法僧)을 가리키는 삼보(三寶)”라며 “말과 행동이 같아야 하고 실천하지 못하면 말하지 말라고 했는데 이번 기부로 마음이 정말 가볍고 즐겁다”고 했다.
 
김갑식 문화전문기자 dunanworld@donga.com
#삼보 스님#탄허 스님 37주기 추모다례재#월정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