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8년 역사 美 최대 백화점 체인 파산 신청… 버핏은 금융주 매각

조유라 기자 , 신아형 기자 입력 2020-05-18 03:00수정 2020-05-1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로나에 美 경제 공포 확산… 846개 매장-8만명 직원 ‘JC페니’
‘유통공룡’ 군림하다 사라질 위기… 이달초 항공주 모두 처분한 버핏
저금리 예상되자 금융주도 팔아… 사우디 왕세자는 사들여 대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미국 유통업계의 줄도산 공포가 가시화했다. 이달 들어 의류 브랜드 제이크루, 최고급 백화점 니먼마커스 등이 잇따라 파산보호를 신청했고 118년 역사를 지닌 최대 백화점 체인 ‘JC페니’도 그 대열에 합류했다.

CNN 등에 따르면 JC페니는 15일 법원에 한국의 법정관리와 유사한 파산보호를 신청했다. JC페니는 지난달부터 만기가 돌아온 채권의 이자 등 총 2900만 달러(약 360억 원)를 갚지 못했다. 1902년 설립 후 846개 매장과 8만5000명의 직원을 보유하며 ‘유통 공룡’으로 군림했지만 온라인 유통에서 아마존이 급부상한 데다 코로나19 사태까지 겹쳐 극도의 경영난을 겪어왔다. 또 다른 백화점 로드앤드테일러의 파산 위험 역시 상당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 와중에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미 버크셔해서웨이 회장(90)과 사우디아라비아 실권자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35)가 미 주식 투자에 대한 상반된 행보를 보였다. 한때 골드만삭스 주식 1200만 주를 보유했던 버크셔는 3월 말 이 중 84%를 매각했다고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보고했다. 매각 대금은 약 25억 달러(약 3조825억 원). 버크셔는 미 최대 은행 JP모건체이스 지분 역시 약 3% 줄였고, 또 다른 은행 US뱅코프 주식도 약 50만 주 팔아치웠다.


버핏 회장은 이달 초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미 4대 항공주 보유 지분을 전량 매각했다고 밝혔다. 이번에는 경기침체 장기화와 마이너스(―) 금리 도래 등을 예상하고 금융주를 매도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월가는 빠르면 올해 말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현재 ‘제로(0)’인 기준금리를 추가 인하해 마이너스 금리에 들어갈 가능성을 점치고 있다. 저금리가 이어지면 이자 마진이 줄어 은행권의 수익성이 악화된다.

주요기사

무함마드 왕세자가 이끄는 사우디 국부펀드 ‘공공투자펀드(PIF)’는 보잉, 씨티그룹, 뱅크오브아메리카 등 미 항공주와 은행주 등을 사들였다. PIF는 3월 말 미 24개 기업의 지분 약 98억 달러(약 12조500억 원)를 보유하고 있다고 SEC에 보고했다. 지난해 말에는 미 기업 중 테슬라와 우버만 보유했고 금액도 약 22억 달러에 불과했다.

월가에서는 세계 경제와 미 기업 실적을 두고 완전히 다른 판단을 내린 버핏 회장과 무함마드 왕세자의 최종 투자 결과가 어떻게 나타날지 주목하고 있다.

조유라 jyr0101@donga.com·신아형 기자
#코로나19#jc페니#파산보호#미국 유통업계#워런 버핏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