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구치소 추가확진 0명…조주빈 포함 접촉 401명 전원 ‘음성’

뉴스1 입력 2020-05-17 19:48수정 2020-05-17 19: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 정문. 2017.1.19/뉴스1 © News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서울구치소(경기 의왕시) 직원과 접촉한 401명이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17일 법무부에 따르면 확진 판정을 받은 직원 A씨와 접촉한 것으로 파악된 직원 100명과 수용자 301명에 대한 진단 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텔레그램 ‘박사방’에서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로 서울구치소에 수감된 조주빈(25)도 A씨와 동선이 겹쳐 진단 검사를 받았고 이날 음성 판정이 나왔다.


전원 음성 판정으로 상황은 일단락 됐지만 서울구치소 측은 밀접접촉자로 분류된 직원 31명에 대해서는 이달 28일까지 2주간 자가격리를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주요기사

그간 일시 중지됐던 수용자 출정 및 접견 업무는 단계적으로 재개할 방침이다.

18일부터 20일까지는 구속된 수감자가 조사나 공판에 출석하도록 하는 출정 업무를 정상 실시한다. 일반 접견은 할 수 없지만, 중단됐던 변호인 접견은 접촉차단시설에서 실시한다.

밀접접촉 직원의 자가격리 마지막날인 이후 21일부터 28일까지는 일반접견도 가능해진다. 다만 횟수는 주 1회로 제한한다. 29일부터는 확진자 발생 이전과 같이 구치소 업무가 전면 재개된다.

앞서 A씨는 14일 밤 늦게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 9일 경남 창원에서 열린 결혼식장에 동행한 친구 B씨가 확진자라는 사실을 알게 돼 구치소 측에 알리고 자가격리 후 검사를 받았다.

B씨는 결혼식 참석에 앞서 창동의 가왕코인노래방을 방문했는데, 당시 이태원 킹클럽을 출입한 관악구 46번 확진자와 접촉했던 도봉구 10번 확진자도 같은 시간대 해당 노래방에 머무른 것으로 조사됐다.

구치소 측은 외부인과의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일반접견 및 공무상 접견을 중지하고 대한변호사협회와 협의해 변호인 접견도 일시 중지했다. 방역 조치도 완료했다.

구치소 측은 14일부터 전날까지 내부 선별진료소에서 접촉 인원 전원에 대한 검사를 진행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