丁총리 “강남역 살인사건 4주기…여성이 안심하고 살 수 있도록”

뉴스1 입력 2020-05-17 09:39수정 2020-05-17 09: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세균 국무총리. © News1
정세균 국무총리는 17일 강남역 살인사건 4주기를 맞아 “정부는 여성이 안심하고 일상을 살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자신의 SNS에 “눈이 부시게 푸르른 5월을 아프게 보내고 있다”며 “오늘은 한 여성이 서울 도심에서 생면부지의 남성에 의해 목숨을 잃은 ‘강남역 살인사건’ 4주기”라며 이렇게 말했다.

정 총리는 ‘지켜주지 못해 미안합니다’, ‘오늘도 우리는 우연히 살아남았습니다’, ‘여자라서 위험한 세상 말고, 여자도 안전한 세상에서 살고 싶어요’ 등 4년 전 이날 안타까운 죽음을 애도하는 시민들의 추모글을 언급했다.


이어 “그날 이후 벌써 네 번의 봄이 찾아왔지만, 피해자 가족들의 슬픔은 여전히 차가운 겨울 속에 갇혀 있을 것”이라며 고인의 명복을 빌며 가족들에게 깊은 애도의 뜻을 전했다.

주요기사

정 총리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같은 위기를 겪으면서 우리 사회의 위기 대응 능력과 문제 해결 역량은 전반적으로 커졌다”면서도 “그러나 성평등 문제는 아직도 미완의 과제로 남아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많은 여성들이 일상에서 불안함을 느끼고 있다. 여성을 상대로 한 범죄도 끊이지 않고 있다”라며 “최근 우리 사회에 큰 충격을 준 N번방 사건이 대표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디지털 성범죄를 비롯한 성범죄를 끝까지 추적하고, 상응하는 대가를 반드시 치르도록 하겠다”라며 “‘성 인지적 관점’에서 우리 사회 전반에 양성평등의 기반을 구축하겠다. 어느 한 쪽 성에 불리한 정책과 제도가 있다면 과감히 바로 잡겠다”고 다짐했다.

아울러 “세상의 반은 여성”이라며 “여성에 대한 묻지마 범죄는 우리 인류에 대한 공격”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