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일본과 코로나 경험 공유하고, 일본은 수출규제 철회해야”

뉴스1 입력 2020-05-16 17:46수정 2020-05-16 17: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 2020.1.30/뉴스1 © News1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16일 일본 정부가 한국 정부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경험을 공유하자고 요청한 것에 대해 “일본 요청을 받아들여 협력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했다.

다만 하 의원은 “(경험을 공유하면) 일본은 부당한 수출규제를 철회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어제 열린 한·중·일 보건장관 회의에서 일본은 우리 보건당국에 코로나19 대응 경험을 공유해달라고 요청했다”며 “우리 정부는 일본의 요청을 받아들여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한일 간 협력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했다.


하 의원은 “일본은 이번 보건 협력을 계기로 한일관계 개선에 전향적인 태도를 보여야 한다”며 “그 출발은 일본이 부당한 수출규제를 철회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하 의원은 “코로나 팬데믹으로 세상이 바뀌고 있다. 국가 간 장벽 상승과 미중무역분쟁 격화는 우리에게 큰 도전을 안기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한일관계 악화는 양국 모두에 피해를 준다”고 했다.

하 의원은 “한일관계 개선을 위해서는 문제의 원인을 제공한 일본이 먼저 수출규제를 해제해야 한다”며 “그래야 한일 간 코로나 극복을 위한 진정한 협력이 이뤄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