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토트넘 복귀 위해 16일 출국

뉴시스 입력 2020-05-16 14:40수정 2020-05-16 14: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활약 중인 손흥민(토트넘)이 소속팀 복귀를 위해 16일 영국으로 출국했다.

손흥민은 이날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영국 런던의 히드로 공항으로 떠났다.

프리미어리그가 다음 달 재개를 목표로 한 가운데 소속팀 복귀를 위해서다.


손흥민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리그가 중단된 시기에 기초군사훈련을 마무리했다.

주요기사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어 병역특례 대상이 됐고, 지난달 20일 제주도 제9여단 훈련소에 입소해 3주 동안 해병대 기초군사훈련을 받았다.

손흥민은 향후 34개월 동안 축구선수로 활동하며 봉사활동 544시간을 이행하면 병역의무를 마치게 된다.

아직 프리미어리그 재개가 미정이지만 현지 보도에 따르면, 정부 지침을 철저히 따른다는 조건으로 다음달 12일 혹은 19일 재개를 목표로 하고 있다.

현지에서는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30라운드 대결이 재개 후 첫 경기가 될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두 팀은 원래 3월15일 붙을 예정이었다.

토트넘을 이끌고 있는 조세 무리뉴 감독이 앞서 맨유 지휘봉을 잡아 ‘무리뉴 더비’로 관심을 모은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