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 “거짓진술·격리조치 위반, ‘코로나19’ 속도전 방해” 지적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5-16 14:10수정 2020-05-16 14: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5일 정부세종청사 복지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역학조사에서 거짓 진술하거나 격리조치를 위반하는 사례에 대해 “코로나19와의 속도전을 방해해 가족들과 이웃들을 위험에 빠트리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박 장관은 1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서울 이태원 클럽 집단감염은 ‘생활 속 거리 두기’ 이행 후 발생한 첫 번째 집단감염 사례”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장관은 “확진된 분이 가족이나 지역사회에 다시 전파시킨 2차 이상 감염사례가 40%에 이르고 있다”며 “신속한 진단검사와 격리조치가 감염 확산을 방지하는 데 얼마나 중요한지 다시 한 번 느끼게 해 주는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태원 클럽 집단 감염사례에서 명부가 부정확하게 작성돼 방문자 확인이 늦어진 것이 감염 확산의 주된 원인 중 하나”라고 꼬집었다.

주요기사

앞서 이태원 클럽을 다녀온 인천시 102번 확진자(학원강사)는 최초 역학조사에서 자신의 직업에 대해 ‘무직’이라고 진술했다. 하지만 뒤늦게 학원강사라는 사실이 드러났고, 학원 수강생과 학부모까지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또 전날에는 자가격리 중 무단이탈한 사례도 2건 발생했다. 방역당국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을 통해 무단이탈한 자가격리자 중 1명은 고발할 예정이고, 다른 1명에 대해서 고발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