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구치소 일단은 안도…직원 50명 검사결과 ‘음성’

뉴시스 입력 2020-05-16 12:49수정 2020-05-16 12: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구치소 교도관 1명 확진…접촉자 격리
직원 50명 음성…수용자 검사는 16일 실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구치소 내 직원 50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수용자에 대한 진단검사도 실시될 예정이다.

16일 법무부에 따르면 전날 서울구치소에 대한 코로나19 역학조사가 종료돼 직원과 수용자 모두 394명이 격리 상태에서 검사를 받았거나 대기 중이다.

이 중 직원 50명은 진단검사 결과 모두 음성으로 판정됐으며, 이날 43명이 추가로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박사방’ 사건으로 구속 수감된 조주빈(25) 등 수용자 301명에 대한 검사는 이날 중으로 진행될 계획이다.


앞서 서울구치소 교도관 A씨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는 자신이 확진 판정을 받은 친구와 함께 경남 창원 결혼식장을 방문하고 숙박했다는 사실을 구치소 측에 알렸다. A씨의 친구는 이태원 킹클럽을 출입한 관악구 46번 확진자와 접촉한 도봉구 10번 확진자가 방문한 코인노래방에 같은 시간대에 방문한 것으로 조사됐다.

주요기사

이에 교정당국은 A씨와 접촉한 직원과 수용자를 즉시 격리 조치하고 시설 전체 방역소독을 실시했다. 또 외부인과의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일반접견 및 공무상 접견을 일시 중지하고, 대한변호사협회와 협의해 변호인 접견도 일시 중지 조치했다.

특히 구치소 내 직원들은 A씨와 밀접 접촉한 경우가 있어 진단 검사가 우선적으로 실시됐다. 수용자들은 직원과 달리 A씨와 밀접 접촉은 하지 않았는데, 역학조사관이 검사 대신 증상을 모니터링하는 ‘능동감시’를 하자고 구치소 측에 제안했다.

이에 교정당국은 A씨와 간접 접촉한 수용자 전원에 대한 진단검사를 역학조사관에 건의했고, 이날부터 구치소에 설치된 선별진료소 등을 통해 진단검사가 이뤄질 계획이다.

서울구치소 내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전날 서울중앙지검은 구속 피의자에 대한 조사를 중단하고 공판부 소속 검사와 직원을 귀가 조치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서울구치소의 검사 결과에 따라 추가 조치를 검토할 예정이다.

서울고법과 서울중앙지법도 전날 동관과 서관 법정을 폐쇄하는 한편,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오는 18일부터 법정 운영이 재개될 전망이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