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사려고”…자가격리 무단이탈 30대男 2명 고발

뉴스1 입력 2020-05-16 11:34수정 2020-05-16 11: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베트남 여행을 다녀온 후 자가격리 중이던 30대 남성 2명이 지침을 위반하고 거주지를 무단이탈해 지자체가 고발에 나섰다.

16일 광주 서구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53분쯤 광주 서구 유촌동 한 원룸에서 자가격리 중인 A씨(32) 등 2명이 격리 장소를 무단 이탈했다.

이날 서구 공무원들이 자가격리 현장 점검을 진행하던 중 A씨 등이 머무는 집에 인적이 없는 것을 확인했다.


담당자는 이들에게 지속적으로 연락을 했지만 전화를 받지 않았고, 한참을 기다린 끝에야 A씨 등이 택시를 타고 부랴부랴 원룸으로 돌아오는 것을 적발했다.

주요기사

“어디를 다녀왔느냐”고 묻자 이들은 “답답해서 담배도 살 겸 바람을 쐬러 나갔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지난 3일 베트남을 여행한 후 입국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고 17일까지 자가격리 중이었다.

서구 관계자는 “자가격리에 앞서 무단이탈시 고발 조치까지 가능하다고 엄중 경고했지만 감염병예방법을 위반했다. 경찰에 수사를 의뢰해 또 다른 위반 사항은 없는지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광주=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