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국에?”…클럽 문 열고 몰래 손님 받은 20대 업주

뉴스1 입력 2020-05-16 10:26수정 2020-05-16 11: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찰에 단속에 적발된 업소.(부산경찰청 제공)© 뉴스1
부산 서면의 한 업소를 클럽으로 꾸며 몰래 손님들을 입장시킨 20대 업주가 경찰에 적발됐다.

16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부산진구 서면에 위치한 이 업소는 이날 오전 0시30분쯤부터 3시50분쯤까지 문을 잠그고 불법 영업을 하다 적발됐다.

4층에 위치한 이 업소는 종업원에게 1층 출입구를 지키게 하고 몰래 손님을 입장시키는 방법으로 66명의 손님을 받았다.


당시 경찰은 잠긴 4층 출입문 앞에서 30여분간 대치 끝에 출입문을 열고 진입했다.

주요기사

이 업소는 출입자 명부도 비치하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손님 66명의 신분증을 확인하고 연락처를 확보한 후 귀가조치했다.

이 업소는 지난달 13일 관할구청에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해당 업소의 감성주점 영업가능 여부에 대해 확인 중에 있으며 코로나19 위험업소로 관리할 계획이다.


(부산=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