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손담비, 母 연애 사실 공개…“연하 남자친구 있어”

뉴스1 입력 2020-05-16 08:28수정 2020-05-16 08: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 뉴스1
‘나 혼자 산다’ 손담비가 어머니에게 남자친구가 있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손담비는 어머니와 대화를 나누다 “엄마게는 다른 사람이 있지 않냐. 엄마의 벗이 하나 있지 않냐”며 남자친구의 존재를 언급했다.

영상을 보던 손담비는 무지개 회원들에게 “저희 엄마가 남자친구가 있으세요”라고 알려 놀라움을 안겼다.


손담비는 어머니와의 대화에서 “내 친구들이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남자친구 있지, 연하지”라고 말했다. 어머니는 “그러냐. 내가 항상 튕기는데?”라고 받아쳐 웃음을 샀다. 이어 “6살 연하”라고 털어놨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어머니는 “다른 집들은 자식들에게 (연애 사실을) 숨긴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이에 손담비는 “난 엄마가 외로운 게 더 싫었다. 엄마도 여자 아니냐”고 대답했다.

손담비는 인터뷰에서 “엄마의 외로움을 다독여줄 수 있는 친구가 있다는 게 딸로서 너무 좋았다. (돌아가신) 아버지가 편찮으셨을 때 엄마가 너무 고생하셔서 제가 한이 좀 있다. 그런 걸 잊고 즐겁게 사셨으면 좋겠다. 그래서 쿨하게 오케이 했다”고 밝혔다.

어머니는 “니가 쿨하게 말해주니까 고마워”라고 진심을 전했다. 손담비는 “이 관계 쭉 계속 유지해라. 헤어지지 마라. 헤어지면 속상할 것 같다”며 웃었다. 이에 어머니는 “난 마음에 안 들면 ‘가시오’ 한다. 엄마가 좀 쿨한 편이잖아”라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손담비는 “나보다 더 연애를 잘하고 있으니까 (남자에게) 어떻게 매력을 발산할 수 있냐”며 연애 꿀팁을 알려달라고 했다. 어머니는 “좀 친해지고 술 먹으면 본성이 나온다. 이기적인 사람이 있다. 자기 중심인 사람은 안 된다. 상대를 배려하는 사람이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한 “매번 얻어먹기만 하냐. 여자라도 요즘 세상에는 남자한테 매번 얻어먹으면 안돼”라며 “지갑은 열고 입은 닫아라. 입 많이 열면 마이너스야”라고 덧붙여 웃음을 샀다.

손담비는 “엄마의 어디가 좋대?”라고 물어봤다. 어머니는 “뭐든지 하는 게 여성스럽다고. 나 보고 여성스럽대”라고 은근히 자랑해 재미를 더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