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의 향기]오늘 우리의 행동에 지구 미래가 달렸다

임희윤 기자 입력 2020-05-16 03:00수정 2020-05-1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피엔스가 장악한 행성/사이먼 L 루이스, 마크 A 애슬린 지음. 김아림 옮김/432쪽·2만 원·세종서적
어떤 학자들은 우리가 지금 지구 역사의 인류세(人類世)를 살고 있다고 주장한다. 지질학적 시대 분류인 홍적세나 충적세와 비슷한 개념으로서, 호모 사피엔스가 지구의 지질과 환경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의미다.

책은 인류가 지구에 미치는 영향을 낱낱이 제시한다. 이를테면 농업의 발전으로 대기 온난화가 시작했고 대탐험의 시대 이후 슈퍼 전염병이 창궐했다. 작금의 코로나19 상황은 이를 극적으로 보여준다. 산업혁명은 환경오염을 극대화했다.

저자들은 지구의 미래가 인류의 행동에 달렸다고 말한다. 더 이상의 환경 파괴를 막으려면 소비 자본주의를 극복해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보편적 기본소득을 도입해야 하고, 지구의 절반을 재(再)야생화해야 한다고도 역설한다.


환경, 세계사, 지구과학에 두루 관심 있는 이라면 흥미롭게 볼 수 있는 책이다.

주요기사

임희윤 기자 imi@donga.com
#사피엔스가 장악한 행성#사이먼 l 루이스#마크 a 애슬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