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함안 공장 폭발사고로 2명 사망, 2명 중상

함안=강정훈기자 입력 2020-05-15 21:41수정 2020-05-15 21: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남의 한 건축자재 생산업체에서 액화천연가스(LPG) 폭발 사고가 발생해 2명이 숨지고 2명이 크게 다쳤다. 15일 오전 10시 44분경 경남 함안군 법수면의 화학 건축자재 생산업체인 S산업에서 굉음과 함께 큰 폭발이 일어났다. 이 사고로 작업 중이던 고모 씨(63)와 홍모 씨(49) 등 2명이 숨졌고, 전신 화상을 입은 카자흐스탄 이주노동자 A 씨(28)와 M 씨(26)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A, M 씨는 위독한 상태다.

폭발 당시 화재는 없었으나 샌드위치 패널로 만든 지붕과 벽체 등이 한꺼번에 붕괴됐고, 5톤이 넘는 설비는 20m 넘게 날아갔다. 고 씨 등은 철골 구조물 등에 깔려 있다가 출동한 소방대에 의해 구조돼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숨졌다.

경찰은 유리섬유를 녹여 시멘트 첨가 보조제를 만드는 용해로를 새로 설치한 뒤 LPG로 1시간가량 시험가동 하던 중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회사 관계자를 불러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이 회사는 직원 6명이 일하고 있다.



함안=강정훈기자 manman@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