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이어 노영민·정의용·김상조도 긴급재난지원금 기부

뉴스1 입력 2020-05-15 16:56수정 2020-05-15 16: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취임 3주년 특별연설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0.5.10/뉴스1 © News1
문재인 대통령에 이어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등 청와대 3실장이 긴급재난지원금을 기부하기로 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5일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세 분 실장님 모두 기부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세 실장은 모두 3인 가구 기준으로 80만원을 기부했다.

강 대변인은 각 실장들에게 기부여부를 확인하며 코멘트를 구하자, 노영민 실장은 “착한기부, 착한소비”라고 말했고, 김상조 실장은 “기부도, 소비도 착하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7일 문 대통령에게 지급될 재난지원금(2인 가구 60만원) 전액 기부 의사를 밝혔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