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신안 병풍도에 ‘예수 12제자 천사조각상’ 설치

뉴시스 입력 2020-05-15 15:29수정 2020-05-15 15: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남 신안군의 작은 섬 병풍도에 12사도의 작은 예배당에 이어 천사조각상이 설치됐다.

신안군은 최근 병풍도 선착장과 병풍도가 한눈에 보이는 맨드라미 공원, 작은 예배당으로 향하는 노두길 입구 등에 ‘예수 12제자 천사조각상’을 설치했다고 15일 밝혔다.

유네스코 생물권보존지역이면서 람사르습지로 지정된 ‘순수한 섬’ 병풍도는 깎아 지른 듯한 기암절벽 등 자연의 신비함이 숨겨져 있고, 청정한 푸른 바다가 펼쳐진 아름다운 섬이다.


세계적인 성상(聖像)조각가인 최바오로 작가는 “제가 조각한 천사조각상이 병풍도와 신안군을 방문하는 이들의 수호천사가 되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병풍도에서 노두길(바다에 돌멩이를 놓아 걸어가는 길)로 연결된 기점·소악도는 지난 2017년 ‘가고 싶은 섬’으로 지정됐다.

한국 기독교 역사상 최초의 여성순교자인 문준경 전도사의 발자취를 따라 지난해에는 세계 어디에도 없는 ‘작은 예배당’ 12개가 설치돼 순례자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12개의 예배당을 연결한 ‘12사도 순례길’은 마치 스페인의 산티아고 순례길 같다 하여 ‘섬티아고’라고 불린다.

기독교인의 성지순례뿐만 아니라 삶에 지친 이들의 쉼터와 치유의 공간으로 사랑받고 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신안군은 기독교뿐만 아니라 불교, 천주교, 원불교 성지가 모두 있는 특별한 곳”이라며 “이러한 자원을 활용해 문화와 예술이 있는 1004섬으로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신안=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